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5℃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시와함께하는 오늘] 터 본다

            터 본다

 

                                               오 현 정

 

함박눈 내리는 날

수지로 와서 수지맞았다고춤추는 귀에 마음이 떴다

얼음새꽃 헤치고 걸어갈수록 뾰족한 터 주신을 품고

떠다니는 좋은 일이 지관도사마냥 약수터를 오른다

 

앞산 바람이 수상하고동서남북에 열린 입이 납시어도

가위 눌리지 않고 아침 해를 받는 터

현관의 등을 밝힌다흔들리지 않으려는 옹졸한 신발들이 이참에 옆집과 터 본다

 

 

오현정

1952년 경북 포항출생 1989년 《현대문학》 2회 추천 완료로 등단. 시집『라데츠키의 팔짱을 끼고』 『몽상가의 턱』 『광교산 소나무』외 다수. 애지문학상 외 다수 수상. 한국시인협회 이사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