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4.4℃
  • 구름많음대구 24.3℃
  • 흐림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2.8℃
  • 흐림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23.4℃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23.1℃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많음금산 22.5℃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4.6℃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경가원 “다문화주의 정책 경직성? 상호문화도시 정책 추진 필요”

다문화주의 정책 경직성에 대한 새로운 정책의제 발표
상호문화도시 추진 사례로 덴마크 코펜하겐 제시
최영미 연구위원 “道, 안산시 필두로 상호문화도시 지정 지원 필요”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원장 정정옥, 경가원)이 다문화주의 정책의 경직성에 대한 새로운 정책의제로 상호문화도시 정책 추진 필요성을 담은 이슈 분석을 발표했다.

 

경가원은 7월 이슈 분석을 통해 ‘경기도 상호문화도시 정책, 지방정부 주도 이민정책의 가능성 모색’ 자료를 발간했다.

 

자료는 ▲다문화정책의 대안: 상호문화주의 대두 ▲상호문화도시 정책의 정의 및 지표 ▲상호문화도시 추진 사례 ▲시사점 및 향후과제 내용을 담고 있다.

 

내용을 살펴보면 1990년대 까지만 해도 서유럽 국가에선 외국인 이주자들의 고유한 문화와 다양한 정체성을 존중, 이들에게 사회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다문화정책을 펼쳤다.

 

그러나 2000년대 중반부터 별개의 문화들이 주류와 동떨어지는 등 다문화정책이 이주자들에게 비전을 제시하는 데 실패했다.

 

다문화주의가 여러 문화가 상호 연결 없이 병존하는 상황에 머물렀다면, 상호문화주의는 여러 문화가 존재하면서 상호관계성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다.

 

즉 서로를 변화시키기 위한 상호 대화와 교류, 서로 간 존재하는 장애물을 적극적으로 극복하는 개념이다.

 

이슈 분석에서는 상호문화도시 추진 사례로 덴마크 코펜하겐을 예로 제시했다.

 

‘우리는 코펜하겐인입니다’, ‘도시와 관계를 맺다’ 캠페인을 통해 사회통합에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을 강조하고 주민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부여하는 등 대표적인 상호문화도시 정책으로 손꼽았다.

 

또한 다양한 인구를 대표하는 대표자 선출 및 몬트리올 상호문화 위원회를 설립한 캐나다 몬트리올 역시 대표적 상호문화도시 정책으로 제시했다.

 

연구를 진행한 최영미 정책연구실 연구위원은 “상호문화도시가 한국사회의 다문화 피로를 뛰어넘을 수 있는 새로운 정책적 의제로 부각됨에 따라 이주민 사회통합과 관련된 정책에 활력을 넣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기도는 안산시를 필두로 각 도시 특성과 지역성을 반영한 유럽평의회 상호문화도시 지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다층적 거버넌스의 한 축으로서 상호문화적인 시각에서 공공정책을 추진하고, 각 지자체가 갖는 다양성의 이점이 충분히 발현될 수 있는 장(field)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