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0.8℃
  • 맑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3.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비바람 몰고 오는 태풍 ‘장미’, 시속 34㎞로 북상중

10일 오후쯤 상륙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장미’(JANGMI)가 오는 10일 오후쯤 남해안에 상륙해 많은 비를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장미는 이날 새벽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서(SSW)쪽 약 60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제주도 동쪽 해상을 향해 시속 34㎞로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은 1000h㎩, 중심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8m, 강풍 반경은 약 200㎞다.

 

태풍 장미는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해상을 경유해 오후에는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점차 약화되면서 10일 밤에 동해상으로 진출, 11일 오전쯤에는 점차 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재 세력이 약해 저기압으로 약화되는 시점은 빨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현재 장마에 태풍까지 겹치면서 전국적으로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부지방은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11일까지 최대 500㎜ 이상의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남부지방은 10일 밤까지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최대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정체전선과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의 영향으로 10일은 전국, 11일은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내릴 것”이라면서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해안 저지대와 농경지의 침수, 산사태, 축대붕괴 등 많은 비로 인한 피해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1시 기준 해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북부와 충남북부 등 중부지방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3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