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1.3℃
  • 맑음서울 18.8℃
  • 맑음대전 19.1℃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21.5℃
  • 박무광주 15.9℃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6.3℃
  • 구름조금제주 24.1℃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4℃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20.9℃
  • 맑음거제 20.5℃
기상청 제공

올해 장마로 50명 사망·실종…9년 만에 최대 인명피해

6월 24일 중부지방 장마 시작 이후 전국서 사망 38명, 실종 12명
2011년 폭우와 산사태로 77명 사망, 1명 실종 이후 9년 만에 최다
47일째 이어진 국지성 폭우로 약해진 지반에서 산사태 일어나 피해 키워
태풍 ‘장미’ 북상으로 풍수해 피해는 계속

 

올해 장마 기간 집중호우로 숨지거나 실종된 사람이 50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지난 2011년 78명이 사망·실종된 이후 9년 만에 가장 많다.

 

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중부지방에서 장마가 시작된 이후 47일째인 현재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38명, 실종자는 1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13일 경남 함양에서 배수로 작업을 하던 남성 2명이 목숨을 잃은 것을 시작으로 같은 달 23∼25일에는 부산 지하차도 침수로 3명이 숨지고, 울산·김포 등에서 모두 5명이 사망했다.

 

7월 30일에는 대전에서 통제된 지하차도를 지나던 행인 1명이 물에 빠져 숨졌다.

 

 

이후 이달 1일부터 서울·경기 등 수도권과 충청, 전남 지역에 연달아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이날 기준으로 30명이 숨지고 12명이 실종됐다.

 

현재까지 잠정 집계된 올해 호우 인명피해 50명으로, 이는 지난 2011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많은 숫자이다.

 

2011년은 중부권 폭우로 우면산 산사태가 일어났던 해로, 한 해 동안 호우로 77명, 태풍으로 1명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호우 피해가 커진 이유로는 8월 1일 이후 수도권과 중부, 남부지방 등을 번갈아 가며 쉴 새 없이 폭우가 쏟아지면서 약해진 지반이 버티지 못하고 잇따라 산사태가 일어나면서 인명피해를 키웠다.

 

또한 올해 장마가 유례없이 길어진 영향도 큰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의 경우 역대 장마가 가장 길었던 해는 2013년의 49일인데, 올해는 6월 24일 이후 47일째 장마가 계속되고 있다.

 

현재 태풍이 예고된 상황이라 장마 기간은 기록 경신을 앞두고 있다.

 

기상청은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제5호 태풍 ‘장미’가 발생했으며, 내일 오후 경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고 있다. 태풍으로 풍수해 피해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