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맑음동두천 13.9℃
  • 구름조금강릉 16.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6.8℃
  • 구름조금대구 18.7℃
  • 흐림울산 17.8℃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2℃
  • 맑음강화 17.4℃
  • 맑음보은 12.8℃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8.5℃
  • 구름조금경주시 17.0℃
  • 맑음거제 19.0℃
기상청 제공

통합당 과천시의회 의원들, 과천공공주택지구 반발

과천에서 진행되는 모든 국가개발사업 협조 전면 중단 요구

 

과천시에 들어설 과천공공주택지구에 대해 미래통합당 과천시의회 의원단(고금란·김현석·박상진)이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의원들은 “지난 8일 중앙공원에 운집한 5천여 시민들의 분노에 찬 함성 가슴 깊게 새겼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한 시민들을 위해 대체부지 절대없는 전면철회를 목적으로 미래통합당 시의원들은 시민들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의원들은 “시는 문재인 정권의 8·4 부동산 대책으로 인해 과천시민광장에 4천세대 규모의 공공대규모 아파트가 시민들의 동의 없이 강행될 위기에 있다”면서 “특히 과천 공공주택 지구의 공동 사업참여자로 함께 할 경기도 이재명 지사조차 시민광장을 아파트로 개발하는 것에 찬성하는 상황으로, 이미 경기도는 용적률 상향 등으로 7100세대로 발표된 ‘과천 공공주택 지구’의 세대수를 대폭 늘릴 것을 예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런 상황에서 과천시가 정부와 경기도의 개발행위에 전면적인 협조를 할 이유는 없다”면서 “오히려 과천에서 진행되려고 하는 모든 국가개발사업에 대해 과천시가 협조를 전면 중단하고 사업지연을 위한 행동에 들어가 이를 바탕으로 정부와 협상을 하는 게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 등은 “과천 공공주택지구 신규 투자사업 타당성 검토 면제 및 신규사업 추진 동의안을 김종천 과천시장에게 요청하며 자진철회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특히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10일 오후 5시까지 철회 의사를 시의회에 통보하지 않을 경우 김 시장의 의지는 다수 시민의 뜻과 상반되는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단언했다. 

 

이와 함께 “과천시가 주도하는 민·관·정 협의체의 방향성도 8일 중앙공원에서 땀 흘렸던 시민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도 했다.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이제 김종천 시장이 행동으로 응답할 차례로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 시장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과천시는 공공주택 지구 참여를 위한 타당성 검토 면제 및 신규사업 추진을 위해 시의회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요청해 11일 관련 안건이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과천= 김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