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5.0℃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8.7℃
  • 맑음대구 8.7℃
  • 구름조금울산 11.8℃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13.3℃
  • 구름조금고창 5.8℃
  • 구름조금제주 15.9℃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6.5℃
  • 구름조금경주시 8.9℃
  • 구름조금거제 10.8℃
기상청 제공

코로나19 신규확진 323명…이틀 연속 300명 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300명 대를 유지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9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23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1만 9천400명이라고 밝혔다. 국내 발생은 308명이고, 해외 유입은 15명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24명, 경기 100명, 인천 20명 등 수도권에서 244명의 신규 확진자 수가 나왔다. 이 외에 광주 14명, 경남 12명, 전남 9명, 충남 8명, 충북 6명, 부산·대구 각 5명, 대전 4명, 제주 1명 등이다.

 

사망자는 5명이 늘어 누적 321명이 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14일 광화문 집회 등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 한 이후 이날까지 16일 째 세자릿 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7일 441명에서 이틀 연속 300명대로 떨어지며 다소 줄어들고 있지만, 아직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엔 다소 이른 것으로 보인다.

 

광화문 집회와 사랑제일교회 관련 감염자가 속출하는 등 수도권 집단감염의 여파가 비수도권으로 확장되며 전파가 이어지고 있고, 또 다른 종교시설과 모임 등지에서 새로운 집단발병이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정부는 30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상향하는 등 방역에 힘을 쏟고 있다.

 

[ 경기신문 = 배덕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