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민주, 박덕흠 의원직 사퇴 총공세..."국민의힘 책임져라"

 

더불어민주당은 21일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원대의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단하라고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일부 의원들은 박덕흠 의원과 같은 사례를 방지하자며 관련 법안을 국회에서 처리하자고 촉구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덕흠 의원의 이해충돌 의혹이 4백억원대 수주에서 3000억원 상당의 수주로 나날이 커지고 있고 건설사의 입찰비리를 방지하는 법안도 무력화했다는 보도가 있다"며 “박덕흠 의원은 당장 사퇴하고, 국민의 힘은 공당으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웅래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화로 휴가를 승인 내준 게 특혜라며 장관직 내놓으라는 등 남의 티끌에 그 난리 치더니 제 눈의 들보는 모른 체 한다"며 "수십년 전통 부패정당, 적폐정당이 하루아침에 정의와 공정을 논할 자격을 얻는 것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정말 국민의 힘을 두려워한다면 부정부패와 비리 척결 차원에서 단호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며 "이해충돌 관련한 입법을 여야가 서둘러 신속히 처리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신동근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박덕흠 의원은 공직자윤리법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뿐 아니라 제3자뇌물죄에 해당할 수도 있다"며 "국민의힘은 김홍걸 의원 제명 트집 잡기에 앞서 조수진·박덕흠·윤창현 의원을 제명 조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소영 이원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박 의원에 대해 "상임위에서 대놓고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국토위 위원이나 간사로 앉아있다고 하는 사실만으로도 피감기관에 압박이 되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존재 자체가 영업"이라며 "구체적인 언어상의 청탁이 있었든, 없었든 간에 의정활동을 한 것이 아니라 영업활동을 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원욱 의원 역시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야당에도 지금 박덕흠·조수진·윤창현 의원 등 그 비슷한 일들이 많이 있다"며 "국민의힘 또한 의혹이 있는 의원들에 대해서 조치를 취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그래야지만 국민들이 최소한 국회에 대한 신뢰를 다시 보여주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같은날 김남국 의원은 상임위원의 소관 상임위 직무 관련 영리행위·사익 추구를 못하도록 하고, 고위공직자 및 직계 존·비속이 실소유한 법인·단체와의 수의계약을 제한하는 국회법·공직자윤리법 개정안, 세칭 '박덕흠 방지법'을 대표발의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