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9.3℃
  • 맑음강릉 12.4℃
  • 구름조금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5℃
  • 구름조금대구 14.1℃
  • 맑음울산 13.7℃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7.7℃
  • 맑음강화 10.1℃
  • 구름조금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2℃
  • 구름많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8℃
  • 맑음거제 16.3℃
기상청 제공

올해 수능 지원지 40만 명대, 역대 최저…재수생 강세

 

올해 12월 시행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지원자가 처음으로 40만 명대로 나타났다. 

 

이는 수능 제도가 도입된 1994학년도 역대 최소 지원자 수로, 50만 명 밑으로 내려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21일 발표한 '2021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에 따르면, 수능 지원자는 49만 3433명으로 지난해 2020학년도(54만 8734명)보다 10.1%(5만 5301명) 감소했다.

 

수능 지원자는 2년째 연속 감소세다.  2019학년도 수능 응시 인원은 59만4924명, 2020학년도 수능은 54만 8734명이었다. 

 

수능 응시 인원 감소는 학생 수 자체가 줄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올해 고3 재학생 지원자는 34만 6673명으로 4만 7351명(12.0%) 감소했다.

 

반면 재수생 등 13만 3069명으로, 지난해보다 9202명(6.5%) 줄었지만 재학생보다 감소율은 훨씬 낮았다.

 

고3 재학생이 졸업생보다 더 감소한 탓에 지원자 중 졸업생 비율은 27.0%로 지난해(25.9%)보다 1.1%p 상승했다. 졸업생 비율은 2004학년도(27.3%) 이후 최고다.

 

검정고시 출신 지원자는 1만 3691명으로 1년 전보다 10.1%(1252명) 늘었다. 졸업생 비율은 2004학년도(27.3%) 이후 최고 수준이다.

 

입시업계에서는 올해 수험생 감소로 대입 경쟁률이 다소 하락하는 가운데 수능에서 졸업생 강세 현상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수시와 정시에서는 경쟁률이 떨어져 합격선도 내려가고, 수능 응시자가 줄면 등급별 인원도 줄어 각 대학에서 요구하는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는 학생도 늘어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2021학년도 수능은 오는 12월 3일 치러진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