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19.4℃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19.3℃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7.9℃
  • 맑음광주 21.6℃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0.4℃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3℃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쓰레기 없는 깨끗한 마을을 부탁해

부평구 십정2동, 클린데스크 운영 성과

 

 

 고질적인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 해결을 위해 한 마을에서 펼쳐지는 작은 노력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인천시 부평구 십정2동 행정복지센터가 전국 최초로 운영 중인 ‘클린 데스크(Clean Desk) 시스템’. ‘깨끗한 마을을 부탁해’ 사업의 일환으로, 주민과 함께 청소 취약지의 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고 깨끗한 마을환경을 가꾸자는 취지로 진행되는 십정2동만의 2020년 역점 사업이다.

 

십정2동은 인천의 대표적인 구도심 다가구주택 밀집지로 쓰레기 무단투기 문제가 지속돼 주민은 물론 행정당국도 골머리를 앓아왔다. 동은 지역의 고질적인 무단투기와 환경훼손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이 주도하는 근본적인 변화 방안을 꾸준히 모색해왔다.

 

고민 끝에 나온 결론이 클린 데스크다. 십정2동 클린 데스크는 책상과 의자, 배출방법 안내 푯말로 구성되며 무단투기 지역의 바른 배출 방법 홍보에 이용된다. 무단투기 취약지역을 거점으로 인근 2~4개 통을 하나의 권역으로 묶고, 인근주민 대상 배출방법 사전 홍보→해당 취약지역 정비→소독 등 방역→클린 데스크 설치→주민주도 배출방법 홍보 및 취약지역 유지 관리 방식으로 운영된다.

 

십정2동은 지난 10일부터 가장 취약한 무단투기 지역 3곳을 선정해 시범 운영했으며, 그 결과 수년간 쓰레기로 골머리를 앓던 문제를 과태료 부과 없이 해소했다. 특히 쓰레기 배출에 대한 주민들의 관심과 문의가 증가하고, 종량제 봉투를 이용한 내 집 앞 배출이 정착되는 등 근본적인 해결 기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클린 데스크 2호 인근 주민 이복례씨는 “자고 일어나면 산더미처럼 쌓이는 집 앞 쓰레기의 악취와 바퀴벌레, 쥐로 불편이 컸었다”며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고 포기하며 지냈는데 거짓말처럼 문제가 해결됐다”고 만족했다.

 

최진희 십정2동장은 “클린 데스크를 매개로 주민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한 점이 가장 의미 있는 성과”라며 “깨끗한 마을 만들기를 위해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유희근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