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6.8℃
  • 구름조금강릉 19.2℃
  • 연무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3℃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18.0℃
  • 구름많음광주 19.9℃
  • 맑음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조금제주 19.0℃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6.8℃
  • 구름조금금산 18.3℃
  • 구름조금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7.4℃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이인영 "김정은 사과, 이례적인 일...두번씩이나 '미안하다'밝힌 건 처음"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5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와 관련해 "매우 이례적인 상황으로 판단한다”면서 “이렇게 신속하게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것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현안질의에 출석해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북한 최고 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이어 윤 의원이 '박왕자씨 피격 사건, 천안함·연평도·목함지뢰 사건에 북한의 사과, 유감 표명이 있었느냐"는 물음에 "이렇게 명시적인 (유감) 표현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1972년 김일성 주석과 이후락 면담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 이런 식의 표현이 있었고,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방북시 ‘극단주의자들이 저지른 일로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한 적 있다고 전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