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0.3℃
  • 구름조금강릉 6.9℃
  • 구름조금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7.1℃
  • 맑음울산 7.1℃
  • 흐림광주 7.4℃
  • 구름조금부산 8.1℃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11.8℃
  • 구름많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0.7℃
  • 맑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2.6℃
  • 구름조금거제 9.0℃
기상청 제공

‘희귀 식물의 보고’ 칠보산 습지,무관심 속 ‘만신창이’

희귀란과 끈끈이 주걱 등 포충식물이 자라는 생태계보고
고속도로 관통과 당국 무관심으로 생태계 급속파괴중
당국 연중 실태조사와 다양한 자연학습장으로 만들어야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각종 희귀난과 물이끼, 포충식물, 희귀 곤충류 등이 서식하는 습지를 보유한 칠보산이 관리소홀과 무관심에 이어 고속도로 관통과 난채취꾼들의 남획 등에 의해 생태계 파괴가 급속화 되고 있다.

 

이에따라 식물학자, 환경운동가, 한국식물원협회 등 단체들은 정밀한 조사와 더 생태계가 더 망가지기 전에 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25일 본보 취재기자와 식물학자 및 생태전문가들이 지난 25년동안 모니터링해온 결과에 따르면 각종 원인들로 칠보산 습지의 생태계 급속히 사라지는 등 만신창이가 돼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식물학자와 환경운동가들은 수도권에서 유일한 산지중층 습지를 보유해 자연사박물관의 가치를 지닌 칠보산의 습지와 습원을 보호구역으로 지정하고 개발과 남획 등 더 이상의 생태계 파괴를 막고 생태교육장으로 가꿔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안산시와 수원, 화성시의 경계에 위치한 238m 높이의 칠보산은 안산시 사동과 수원 고색동, 금곡동, 화성시 칠보산 경계 등 칠보산 자락 산중턱과 하부층이 모래와 운모가 깔려 물이 저절로 솟아나는 지층으로 형성돼 50여개의 크고 작은 습지와 습원이 자리를 잡고 있다.

 

이곳에는 법정보호식물로 보호를 받아야할 해오라기난초, 잠자리난, 큰방울새난, 칠보치마, 반월나리 등 난과 식물, 그리고 끈끈이주걱, 통발, 이삭귀개, 땅귀개 등 포충식물에 이어 물장군과 각종 습지곤충들이 서식하며 귀중한 자연생태계를 간직하고 있다.  

 

 

식물학자와 곤충학자들은 이처럼 다양한 생태계의 보고인 칠보산이 수도권에서 유일한 곳임을 강조하면서 당국의 연중 정밀조사와 대책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98년 고색~의왕간 고속도로가 칠보산의 이같은 생태계를 무시하고 환경영향평가에서 제외한채 절개해 관통시킨데다 난채취꾼과 등산객들의 남획, 칠보산습지식물 관리 부족으로 현재는 습지가 거의 사라지는 실정이다.

 

더구나 이곳에는 고색~의왕간 고속도로에 이어 고속도로 2개가 더 개통하고 칠보산 인근에 지난 20년동안 5만여가구의 아파트가 들어서 인구가 급증하고 있으나 당국과 해당 자치단체의 관심부족으로 습지가 급속히 파괴되고 있다.

 

이곳에 대한 당국의 조치는 국립수목원이 습지 한 곳에 철망울타리를 치고, 수원시가 수원지역 칠보산에서 발견된 칠보치마 500주를 증식해 복원한 사례가 고작이다.

 

이와관련 지난 30여년간 이곳을 모니터링해온 이영주 한국식물원협회 부회장은 “수도권에서 유일하게 산층습지를 갖고 있는 칠보산은 자연생태계의 보고이나 당국의 관심부족과 관리소홀로 엉망진창이 돼가고 있다”며 “시급히 보호지역으로 지정해 가족들과 어린이들이 즐겨 찿을 자연학습장으로 가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멸종위기 식물과 동물 살리기 운동을 30년째 중기차게 해온 노영대 환경운동가는 “칠보산 생태계가 급속하게 파괴되고 있어 환경부와 산림청 국립수목원등의 연중 조사와 당국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며 “멸종위기 식물로 다뤄야할 해오라기란과 칠보치마 등 각종 희귀식물을 대량증식해 복원하며 다양한 자연학습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경기신문 = 김형운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