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6 (일)

  • 흐림동두천 17.1℃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많음대구 18.3℃
  • 흐림울산 20.5℃
  • 흐림광주 19.8℃
  • 구름많음부산 21.2℃
  • 흐림고창 18.4℃
  • 구름많음제주 23.0℃
  • 흐림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6.0℃
  • 흐림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8.1℃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건강칼럼] 등산, 계단 오르내리기가 두려운 무릎 관절염

3~8mm 관절연골... 순간적으로 체중의 4~10배 충격 지탱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2019년 무릎 관절염 환자 여성이 70% 차지
관절염 증상 있어도 운동 권장... 평지 걷기나 실내 자전거타기 등 좋아

높은 곳에서 착지하거나 점프할 때, 순간적으로 체중의 4~10배에 달하는 충격을 지탱해주는 것이 바로 무릎 관절이다. 3~8mm밖에 되지 않는 관절연골이 이러한 충격을 완충하고 있다는 것이다.

 

관절연골은 60~70년 동안 사용할 수 있지만 사고나 외상, 잘못된 습관 등으로 관절이 마모되기도 하는데, 이를 관절염이라고 한다.

 

무릎 관절염 중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퇴행성관절염은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이 특별한 원인 없이 노화로 인해 손상되면서 통증이 발생한다. 이를 일차성 관절염이라 하며, 관절 연골에 미세한 충격이 오랜 기간 축적돼 발생한다.

 

또 다른 요인은 외상이나 기형 및 관절 연골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질병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차성 관절염이다. 외상이나 유전적 요소, 비만, 관절부상, 직업, 근력저하 등의 요소가 원인이 된다.

 

 

무릎 관절염은 남녀 모두에게서 발생하지만, 특히 여성의 발생률이 더 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무릎 관절염으로 치료받은 환자 297만여 명 가운데 여성 환자가 70%를 차지하고 있었다. 이는 호르몬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요즘처럼 날씨가 추워지면 관절염으로 인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예방을 위해선 평소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자세나 생활습관도 매우 중요하다.

 

우리나라는 좌식생활에 익숙해져 있다. 양반다리를 하고 앉아 있는 것이 편하고, 쪼그리고 앉아서 일을 하거나 무릎을 꿇고 바닥을 닦기도 한다. 무릎을 구부리는 각도가 커지면 그 만큼 무릎을 압박하는 힘이 커지면서 통증을 유발한다.

 

쪼그리고 앉는 자세는 연골에 윤활액이 충분히 침투하지 못해 뻣뻣해지게 한다. 이 때 갑자기 일어서면 무릎에 충격을 더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천천히 일어나는 것이 좋다.

 

무릎이 아프면 운동이나 여가활동을 제대로 할 수 없다. 그렇게 되면 고혈압이나 당뇨가 악화되기도 하고, 활동량 감소와 통증으로 우울증이 생길 수도 있다. 무릎에 무리가 가는 행동, 예를 들어 무거운 물건 들기, 쪼그려 앉기 등을 피하고 적당한 체중을 유지해야 한다.

 

관절염 증상이 있더라도 운동은 권장된다. 그러나 계단 오르내리기나 등산 등은 피해야 한다. 실내체육시설을 마음 놓고 이용할 수 없는 요즘, 등산이나 아파트 계단 오르기 등의 운동을 많이 하는데 다리에 무게감이 많이 실리는 이런 운동은 무릎 관절염 환자에게는 피해야 할 운동이다.

 

대신 평지 걷기나 실내 자전거타기 등이 좋다. 무릎 관절에 무게가 많이 실리지 않으면서 하체 전반적으로 근력을 단련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릎 관절염이 심하지 않다면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한다. 물리치료나 약물, 주사치료 등을 시행하는데 이는 통증을 줄이고, 관절의 운동범위와 기능 회복, 관절염 진행을 늦추는데 도움이 된다. 수술적 치료는 이러한 보존적 치료 방법을 시행했음에도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경우 고려하도록 한다. (글=박태훈 수원 윌스기념병원 관절센터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