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8.1℃
  • 구름많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0.4℃
  • 흐림울산 10.5℃
  • 구름많음광주 10.5℃
  • 흐림부산 11.6℃
  • 구름많음고창 5.3℃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많음금산 6.0℃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7.7℃
  • 구름많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수원역, 이용객 1일 11만여명...도내 역사 중 최대

 

수원역이 경기도내 철도역사 가운데 1일 평균 승객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경기도와 한국철도공사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국철 1호선, 지하철 4호선, 경인선, 분당선 등 도내 철도역의 1일 평균 승객 조사 결과, 국철1호선 수원역이 2017년 11만여명, 2018년 11만3000여명, 2019년 11만3000여명으로 매년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2위는 부천역으로 8만4000여명, 8만2000여명, 8만1000여명을 각각 기록했고, 이어 송내역(3년 평균 6만4300여명) 역곡역(6만1300여명) 범계역(5만9600여명) 야탑역(5만8300여명) 금정역(5만6300여명) 순으로 집계됐다.

반면 지평·일월역(100여명) 신원역(400여명) 세종대왕릉역(600여명) 오빈역(700여명) 상천역(800여명) 원덕역(900여명) 등 7개 역은 하루 평균 승객이 1000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지난 3년간의 첨두시간(피크타임, 오전 7~9시, 오후 6~8시) 이용객(연간 누계) 역시 수원역, 부천역, 송내역 순으로 많았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