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1℃
  • 구름조금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8.9℃
  • 맑음대구 25.7℃
  • 맑음울산 24.7℃
  • 맑음광주 27.0℃
  • 맑음부산 25.9℃
  • 구름조금고창 24.7℃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7.8℃
  • 구름조금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4.4℃
  • 맑음강진군 24.7℃
  • 구름조금경주시 24.0℃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동수원 신협 직원, 보이스피싱 협박당하던 노부부 1억 원 지켜

수원남부경찰서, 직원에게 감사장·기념품 전달

 

은행 직원이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조직에게 협박당하던 70대 노부부를 도와 1억 원의 피해를 막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최근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에 공을 세운 동수원 신협 직원 김모(29) 씨에게 감사장과 기념품을 전달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70대 노부부가 동수원 신협 창구에서 현금 1억 원을 출금하려고 했다.

 

그러나 김 씨는 평소 잘 알고 지내던 이 노부부가 갑자기 고액의 돈을 인출하는 점을 이상하게 여겨 금융사기 예방 문진표 작성을 요청했다.

 

다만, 문진표에는 이상한 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금융사기 의심이 풀리지 않던 김 씨는 보이스피싱 범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노부부에게 “휴대전화를 보여달라”고 또 한 번 요청했고, 노부부는 “휴대전화를 집에 두고 왔다”며 머뭇거리다가 끝내 통화 중인 휴대전화를 꺼내 보였다.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협박을 당하고 있던 것이다.

 

이를 확인한 김 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다행히 노부부의 1억 원을 지켜낼 수 있었다.

 

오상택 서장은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을 위해서는 금융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금융기관의 유기적인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과 검거에 힘 쓰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