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무심코 버린 '담뱃불' 등으로 도내 산은 잿더미

27일, 경기 남부지역에서만 산불 4건 발생
그 중 2건의 원인이 '담뱃불'
산림청 "작은 담뱃불이나 소각 불티도 언제든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어…주의해 달라"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담뱃불 등으로 인해 오늘(27일)도 어김없이 자연이 파괴됐다.

 

27일 소방청과 산림청 등에 따르면 경기 남부지역에서만 산불이 4건 발생했다. 그 중 2건은 쓰레기 소각 불티에 의해, 나머지 2건은 담뱃불에 의해 각각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낮 12시 30분쯤 화성시 송산면에서 70대 농민이 농산 폐기물을 소각하는 과정에서 산불이 발생해 0.1㏊가 소실됐다.

 

30분 뒤인 오후 1시 시흥에서도 60대 주민이 쓰레기를 태우던 과정에서 불이 나 산림 0.06㏊가 탔다.

 

오후 2시 30분쯤에는 양평군 양서면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 당국에 의해 2시간 30여 분만에 꺼졌다. 조사 결과, A(59) 씨가 버린 담배꽁초에서 시작된 것으로 확인됐다.

 

오후 3시 30분쯤에도 광주시 초월읍 지월리에서 산불이 발생해 임야 0.16㏊를 태운 뒤 1시간 10여 분만에 꺼졌다. 담뱃불에 의한 화재로 추정되고 있다.

 

산림청은 구체적인 화재 발생 원인과 피해 규모, 관련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관련자에 대해선 고발 조치할 방침이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관계자는 “건조한 날씨 속에 시민들의 바깥 활동이 늘면서 산불 발생 위험도 커져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며 “작은 담뱃불이나 소각 불티도 언제든 큰 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불씨 관리에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