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3.3℃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4.4℃
  • 맑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2.4℃
  • 맑음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1.5℃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17.5℃
  • 구름조금강화 17.5℃
  • 맑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4.7℃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이재명 “조선비즈, 이러니까 적폐언론”...'보도조작은 중범죄' 직격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형 기본대출’에 대한 조선비즈 보도에 “조작보도로 정치적 음해에 나섰다”며 비판했다.

 

앞서 조선비즈는 5일 이 지사가 시중은행에 신용도를 보지 않는 대출상품을 만들라고 일방적인 요구를 했다는 내용의 보도였다.

 

이 지사는 “그런 요구를 은행에 한 적도 없거니와 기사에서 언급된 경기신용보증재단이 은행에 보낸 공문은 은행에 가능여부를 문의한 것”이라며 “의도적인 조작보도일 수밖에 없고 완전한 날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주권자의 판단을 흐리는 정보조작, 보도조작 행위는 중범죄”라며 “그래서 조작왜곡보도를 하는 언론에 대해 징벌배상하자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은행 입장에서는 경기도 산하 공기관이 경기도와 함게 지급보증하면 신용도에 따른 부실 위험을 고려할 필요가 없어 안전하다”며 “그럼에도 은행이 위험하다고 판단하면 안 하면 그만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경기신보에서 은행에 보낸 공문을 첨부하며 “조선비즈 기사대로 ‘요구’한 것인지 아니면 ‘문의’한 것인지 직접 판단해달라”고 말했다.

 

이와함께 이 지사는 ‘경기도형 기본대출’ 정책의 당위성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현재 시스템은 정작 생활비나 자녀교육, 결혼, 학업 등으로 돈이 필요한 사회초년생이나 사회적 약자들이 높은 이자율 때문에 빌릴 수 없는 역설에 처해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돈 많은 사람들은 낮은 이자로 고액을 빌려가 자산투자를 하고, 서민은 은행에서 대출 안 해주니 대부업체 가서 24%라는 고이자로 빌려야 하니 ‘부익부빈익빈’만 심화된다”며 “서민들에게 정부에서 보증해주고 소액 장기저리대출 해줘서 회생의 기회를 부여하면 복지지출 및 부담이 줄어서 국가로서도 재정적 이익이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자금도 선순환하고 소비도 늘리고 금융통화정책을 제대로 작동하게 하는 합리적 정책”이라며 “말도 안 되는 조작을 해가면서까지 공격하는 이유가 결국 저리 고액 장기대출의 혜택을 계속 독점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사실과 다른 조선비즈의 제목 뽑기는 비단 이번 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20일에는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 '국민의 위대함에 못미치는 저급정치'라는 글의 제목을 올려 "유승민 전 국민의 힘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님을 향해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하다'는 망언까지 쏟아냈다"고 하자, 제목을 '이재명 "文대통령, 사무관보다 못하다니..상식 밖 모독에 국민 폄훼'라고 작성했다.

 

가장 중요한 발언의 주체였던 유승민 전 의원이 빠지면서, 이 지사가 문 대통령을 비판 한 제목이 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에 앞서 정부의 코로나 재난지원금 방안 관련해 페이스북에 "선거를 앞둔 매표행위. 국채발행을 걱정하다가 기재부를 그만둔 신재민 사무관보다 못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이같은 점은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신문윤리강령과 배척된다. '제2조 언론의 책임'은 "우리 언론인은 언론이 사회의 공기로서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믿는다. 이 책임을 다하기 위해 우리는 무엇보다도 사회의 건전한 여론 형성, 공공복지의 증진, 문화의 창달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이며, 국민의 기본적 권리를 적극적으로 수호할 것을 다짐한다"고 돼 있다.

 

 

[ 경기신문 = 박환식 수습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