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5.4℃
  • 맑음강릉 32.0℃
  • 구름조금서울 36.3℃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9.8℃
  • 흐림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3.6℃
  • 흐림제주 30.2℃
  • 맑음강화 34.2℃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3.0℃
  • 흐림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요양원 건립 반대하는 장기동 아파트 주민들, "허가 내준 공무원 처벌해달라" 시위

 

“내집 앞 요양원 건립할 수 없다.”

 

김포시 장기동 현대청송아파트 2단지 입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앞 요양원 건립을 반대하며 김포시청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이 아파트 입주민 50여 명은 14일 오전 김포시청 앞에서 2시간여 동안 “아파트단지 코앞에 요양병원이 웬말이냐 결사 반대한다”며 시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곳 주민들은 “아파트와 인접한 곳에 요양원 신축은 지역 주민을 기만을 자행한 특혜 행정”이라며 “주변 지역의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장기역사거리 대로변과 아파트 한복판에 요양시설을 허가한 행위에 1300여 세대 주민들의 분노가 폭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은 “김포시청이 시장 명의로 요양시설 건립 추천서를 써줘 LH와 부지 수의계약이 이뤄진 사실을 확인했다”며 “시장 추천서 발송시 시에서 현장 방문도 없었고 건축허가 역시 주민의사를 무시한 불공정한 행정”이라고 주장했다.

 

주민 관계자는 “김포시가 합당한 조치를 취해주지 않을 경우 공사중지 가처분신청은 물론, 행정소송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은 물론 전 입주민이 나서 더 이상 공사를 못하도록 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요양원은 장기동 1919-2번지 1880㎡의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7층 연면적 4578㎡ 규모로 지난 3월 김포시로부터 거축허가를 받았다.

 

김포시 관계자는 "이 부지는 당초 LH가 신도시 조성시 사회복지시설 용지로 지정된 곳으로 노인, 장애인, 아동 등 사회복지시설 외에는 입지할 수 없는 부지”라며 해명했다.

 

[ 경기신문 = 천용남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