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조금대전 26.4℃
  • 맑음대구 24.5℃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3.2℃
  • 맑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스프링클러 오작동’ 주장 제기돼

 

17일 새벽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는 가운데 화재 발생에 앞서 업체 관계자가 오작동을 이유로 스프링클러 작동을 정지시켰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방당국은 17일 오후 9시 브리핑에서 “화재 초기에 저희 선착대가 도착했을 때는 스프링클러가 작동했다”면서도 “아직 확실히 확인된 건 아닌데 업체 측에서 스프링클러 수신기 오작동 신고가 계속 있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이유로 수신기 작동을 지연시켜 초기에 화재가 발생했을 때에는 스프링클러가 작동을 안 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추후에 수사과정이나 감식과정에서 밝혀질 것이다”덧붙였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오전 5시 20분쯤 지상 4층, 지하 2층, 연면적 12만7178.58㎡ 규모의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건물 지하 2층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에 설치된 콘센트에서 튄 불꽃에 의해 시작됐다.

 

최초 신고자인 지하 2층 근무자는 10여 분 뒤인 오전 5시 36분쯤 창고 밖으로 새어 나오는 연기를 보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 직원 248명은 긴급 대피했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최초 신고자가 연기를 보고 재빨리 신고했고 교대근무 시간과 맞물려 대피가 신속히 이뤄진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 장비 60여대와 인력 150여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섰다.

 

이후 오전 8시19분쯤 소방당국은 큰 불길을 잡아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순차적으로 해제했으나 오전 11시50분쯤 발화 지점의 적재물이 무너지면서 불길이 다시 확산됐다.

 

이에 건물 내부에서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은 긴급 탈출 지시를 받고 밖으로 대피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선반 위에 놓인 가연물들이 갑자기 쏟아져 내리며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김모(54)소방경이 지하2층에 고립됐고, 탈출한 최모(46) 소방경은 연기 흡입 중상이 심각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소방당국은 낮 12시 14분부터 대응 2단계를 재발령한 뒤 장비 130여 대와 인력 30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과 A소방경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충청북도와 강원도 등 인근 지자체 소방력도 투입했다. 하지만 건물 내에 박스와 포장재 등 불에 타기 쉬운 물건들이 많아 화재 발생 12시간이 지난 현재도 언제 불이 꺼질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소방 관계자는 “불을 완전히 끄기까지는 하루 이상 걸릴 수도 있다”며 “연소가 더 진행되면 무너져 내리거나 전소될 수도 있다. 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 같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당국,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유관기관은 진화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합동 현장 감식을 진행해 화재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김기현·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