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31.1℃
  • 흐림서울 28.6℃
  • 대전 29.4℃
  • 흐림대구 27.5℃
  • 흐림울산 28.7℃
  • 흐림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30.2℃
  • 흐림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30.6℃
  • 흐림강화 27.8℃
  • 구름많음보은 29.1℃
  • 흐림금산 26.0℃
  • 구름많음강진군 30.6℃
  • 흐림경주시 26.5℃
  • 구름많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이천 쿠팡물류센터 구조대 진입…실종 47시간만에 소방관 수색(종합)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건물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소방당국은 지난 17일 화재진압 작업 중 고립된 광주소방서 김모(52) 소방경에 대한 구조작업을 19일 재개했다.

 

이날 오전 11시쯤 소방당국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건물 안전진단 검사 결과, 수색범위 내 구조활동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냈다"고 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10분쯤부터 인명 구출 훈련을 받은 구조팀 15명을 투입해 광주소방서 김모(52) 소방경에 대한 수색작업을 벌였다.

 

김 소방경은 화재 발생 이후 6시간 만인 17일 오전 11시 30분쯤 화재가 다소 누그러들자 인명 검색을 위해 동료 4명과 함께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했다.

 

창고와 복도에 쌓인 가연성을 띈 적재물이 무너져 화염이 거세졌고, 동료들과 달리 김 대장은 건물 내부에 고립됐다.

 

진압대원과 구조대원 등 20명이 김 소방경 구조를 위한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치솟던 불길과 연기 탓에 진입이 사실상 불가능해 같은 날 저녁부터 구조작업은 중단됐다.

 

이날 구조작업은 김 대장 실종 47시간 만에 이뤄졌다.

 

불은 17일 오전 5시 36분쯤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 지하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접수받고 4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 장비 69대와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화재 진화에 나섰다.

 

화재 원인은 물류센터 지하2층 진열대 선반에 설치된 전기 콘센트에서 불꽃이 튀는 장면이 CCTV에 포착돼 전기적 요인으로 추정된다.

 

불은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 19분께부터 한동안 큰 불길이 잡혔고,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앞서 발령한 경보를 순차적으로 해제했다.

 

그러나 오전 11시 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기 시작해 낮 12시 14분에 대응 2단계가 재차 발령된 뒤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 경기신문 = 김기현·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