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이재명 "이익 보는 쪽은 정치인뿐"…경기도 분도(分道) 재차 반대

"전국 초광역 메가시티 가는 추세…분도 굳이 해야하나 의문"

 

 

경기도 분도론 추진 움직임이 다시금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아직은 시기상조(時機尙早)"라며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2일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에서 열린 충북지역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도 분도 문제는 시기상조다’라는 기존 입장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며 “분도하게 되면 주민들, 북도의 시군들은 훨씬 심각하게 나쁜 상황에 처하게 된다”고 앞서 의견을 고수했다.

 

이어 “원래 분도하자고 하는 것은 우리가 경제력 좋은데 왜 도와주냐, 따로 혼자 잘 살자, 하는 건데 경기북도는 묘하게도 저발전 단계에 있는 지역이 소외감 때문에 딴 살림해야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분도를 하게 되면 재정력이 매우 취약하기 때문에 매우 가난한 광역도가 될 수밖에 없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시군들 삶도 추산해보면 3500억 이상 결손이고 도 단위로는 8000억이 줄어들기 때문에 가난한 도로 전락하게 된다. 분도로 이익 보는 쪽이 딱 한 군데 있다. 정치인들 자리가 늘어난다. 고위공직자들 자리가 늘어난다”며 “대신 시민들은 행정서비스 못 받게 되고 시군은 재정적 어려움 겪게 된다. 그래서 장기적으로 북도의 자립기관을 최대한 확보 후 분도 여부 검토해야 하고 지금처럼 전국이 초광역 메가시티로 가는 추세라면 ‘분도 자체를 굳이 해야 하나’라는 깊은 고민들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경기도 분도에 대해 신중한 태도를 보이며, 장기적 관점에서 단계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현 단계에선 바람직하지 않다. 북부지역의 재정자립과 자립기반을 마련한 이후 단계적으로 접근이 필요하다”며 당장의 분도 논의에 대해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다만, 장기적으로 분도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또 “분도를 한다면 북부지역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해야 한다”며 “우선적으로 북부지역의 중첩된 규제 개선과 인프라 확충이 우선돼야 한다”고 선 규제 완화, 후 분도 논의에 무게 추를 뒀다. 이 지사는 “최종적으로 분도 결정은 도민 이익을 고려해 도민이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달 30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평화광장에서 “경기 북도를 설치할 시기가 왔다고 판단한다. 경기북부가 설치되면 강원도와 평화경제를 위한 메가시티를 추진할 것”이라며 “평화경제 메가시티를 추진하는 것이 강원도만 평화특별자치도로 두는 것보다 효과적일 것이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