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8℃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24.1℃
  • 맑음대전 22.3℃
  • 구름조금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1.8℃
  • 맑음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22.2℃
  • 구름조금보은 18.1℃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박지원, 尹에 경고…"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으면 확 물어버려"

"윤석열과 술 여러번 마셨고 그동안 나쁜소리 한번도 안했다"
"윤우진 관련 모든 자료 다 갖고 있다"…洪측 배석 의혹에 "모르는 사람"

 

박지원 국정원장은 14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국정원 배후설을 제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말라"며 경고장을 날렸다.

 

박 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국회에서 내가 먼저 터뜨렸다. 봐주려고 한 적 없고, 관련된 모든 자료를 다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원장은 그러면서 "잠자는 호랑이가 정치에 개입 안 하겠다는데 왜 꼬리를 콱콱 밟느냐"며 "그러면 화나서 일어나서 확 물어버린다"고 했다.

 

박 원장이 언급한 윤우진 전 서장 사건이란, 윤 전 총장이 자신의 최측근인 윤대진 검사장의 친형인 윤 전 서장 뇌물수수 사건을 무마했다는 의혹을 뜻한다.

 

CBS 권영철 대기자가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서 전한 박 원장과의 통화 내용에서도 박 원장은 윤 전 서장 사건을 언급하며 "모든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한 바 있다.

 

박 원장의 이날 언급은 듣기에 따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국정원 개입설을 계속 제기할 경우 윤 전 총장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던 추가 의혹을 '폭로'할 수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로 읽힌다.

 

박 원장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일 때 나와 여러 번 술을 함께 마셨다. 하물며 국정원장이 다양한 사람들과 밥을 먹을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윤 전 총장 허락을 받고 밥을 먹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이 되기 전부터 인연이 있었고, 개인적인 신뢰가 있었다"며 "그래서 지금까지 나쁜 소리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아울러 박 원장은 자신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가 '매우 친밀한 특수관계'라는 야당 주장에 대해선 "교묘하게 마치 이성 관계인 것처럼 주장한다"며 "유치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조씨와의 오찬에 홍준표 캠프 인사가 동석했다는 의혹도 거듭 부인하며 "그 사람을 알지도 못한다. 어떻게 모르는 사람과 마치 3자 모의를 했다고 하는 나쁜 짓을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