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10.2℃
  • 맑음강릉 18.8℃
  • 흐림서울 15.7℃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7℃
  • 맑음광주 17.2℃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6.9℃
  • 구름조금제주 18.1℃
  • 흐림강화 12.7℃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18.5℃
  • 맑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靑, 김여정 담화에 "굉장히 의미·무게있게 받아들여"

박수현 소통수석 "종전선언, 계기만 되면 급물살 탈 수도"
"김여정은 韓역할-리태성은 美역할 관련 메시지…간극 없어보여"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비교적 긍정적인 평가를 한 것과 관련해 "굉장히 의미 있고 무게 있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이날 오후 YTN '더 뉴스'에 출연해 "지금 분석하고 있으므로 우리의 대응이나 정부 입장을 말하기는 너무 빠르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삼가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특히 박 수석은 이날 오전 북한의 리태성 외무성 부상이 종전선언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표현한 담화를 발표한 지 불과 7시간 만에 김여정 부부장이 '흥미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고 한 데 대해 "두 담화에 간극은 있어 보이지 않는다"라고 분석했다.

 

박 수석은 "리태성 부상은 종전선언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했지만, '미국이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면'이라는 조건을 붙였다"며 "이는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협의·대화의 과정이 필요한 것 아니냐, 즉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김여정 부부장 역시 조건을 말하고 있다. 리태성 부상은 미국을 향해 발신한 것이고, 김여정 부부장은 한국의 역할에 대해 메시지를 발신한 것"이라며 "'역할을 해봐라'라는 메시지로 읽힌다"고 했다.

 

박 수석은 '문 대통령의 임기 내 종전선언이 가능하겠느냐'는 질문에 "계기만 되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며 "적대시 정책을 철회하라는 북한의 요구에 미국이 응답하고, 이를 북한이 받아들여 대화가 이뤄진다면 급물살을 탈 수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종전선언은 2007년 10·4 남북공동선언, 2018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등에 포함된 내용인데다, 중국도 긍정적 반응을 보여왔고 미국도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했다"며 "이미 (당사국 간) 합의가 된 것이므로 실현 가능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박 수석은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관계 진전 가능성에 대해 "중국이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선한 영향력으로 한반도 문제를 푸는데 역할하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이징 동계올림픽 기간 남북 정상회담 성사 문제에 대해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