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8.2℃
  • 흐림서울 14.4℃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6.2℃
  • 흐림제주 16.8℃
  • 흐림강화 9.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이낙연측 "丁·金 무효표 처리, 결선제 무력화…당무위 열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은 28일 경선 도중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가 모두 무효표 처리된 데 대해 강력 반발, 당무위원회 소집을 요구하고 나섰다.

 

설훈 공동선대위원장, 박광온 총괄본부장 등 캠프 핵심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유권해석을 위해 당무위를 신속하게 소집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경선 과정에서 사퇴한 후보자의 종래 투표를 무효로 처리하는 것은 선거인단의 선거권을 침해하는 해석이며 헌법을 위반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는 민주당의 결선투표제를 무력화하는 해석이기도 하다"며 "결선투표제의 취지는 선거인단 투표의 과반 득표자를 후보자로 뽑아 그 대표성을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중도 사퇴한 두 후보의 과거 득표가 총 유효투표수에서 제외되면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누적 득표율이 더 상승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이 전 대표의 누적 득표율도 소폭 올랐지만 '무효표 처리'가 결과적으로 과반을 달리는 이 지사에게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것이다.

 

현재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의 누적 과반을 저지, 일대일 결선투표를 치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들은 "최고위원회에서도 문제점이 있다고 정리하고 추후에 당규를 개정하기로 했다"며 "그러나 선관위의 결정을 그대로 놔두고 경선을 진행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설훈 공동선대위원장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정세균 후보에 이어 김두관 후보도 사퇴하면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 그렇다면 추미애 후보가 사퇴하지 않는다는 보장도 못 한다"며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를 하게 하면 안 된다. 공정 경선으로 가자는 게 우리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박광온 총괄본부장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조치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두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