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5.5℃
  • 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7.2℃
  • 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7.5℃
  • 맑음고창 28.2℃
  • 구름많음제주 29.5℃
  • 맑음강화 23.5℃
  • 구름조금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9.6℃
  • 흐림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이재명 "제가 주인? 강아지엔 던져줘도 郭 아들엔 한푼도 못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8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으로부터 '대장동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고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 재직 후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 점을 지적한 것이다.

 

이 후보는 "분명한 것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공론으로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민간개발을 강요한 것"이라며 "개발 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든 금전 이익을 나눈 건 국민의힘 소속 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국민의힘에 가까운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