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10.9℃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7.9℃
  • 구름조금대전 -6.6℃
  • 구름조금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1.8℃
  • 구름많음부산 -1.8℃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4.2℃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7.5℃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0.1℃
기상청 제공

이재명, 조폭연루설 제기에 "음해하고 있어…법적 조치 안 할 수 없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조폭 연루설 제기에 “음해하고 있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김용판 국회의원(국민의힘·대구 달서구병)은 18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감에서 “경기도는 16조원이 넘는 돈을 집행하고 있다. 철학과 품성을 따지는 것은 당연하다”며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조폭과 부적절한 거래였다면 당연히 징계 대상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제 마피아 소속 핵심원들이 코마트레이드 직원 등과 이재명 지사가 변호사 시절부터 유착관계를 맺었다며 “국제파 조직원들에게 사건을 받고 커미션을 받는 공생관계”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국제파 중요직책 조직원이 이 지사의 스폰이었다며 이들과 성남FC 등과 결탁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이라면) 다 처벌받았을 것.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을 것이다. 2010년 시장이 된 후 2012년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엄청난 피해를 받았다. 4일 중 3일을 수사 조사 압수수색을 당했다”며 “당시 성남시 복지정책 관련 중앙과 충돌하며 광화문 집회 등을 해왔다. 이런 일이 있었으면 여기까지 올 수 없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이래서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없애야 한다. 이런 식으로 음해하고 하는 것에 대해 무슨 학예회하는 것도 아니고. 국민이 준 권한을 이용해 명백한 공직선거법 위반인데 저희도 법적 조치를 안 할 수가 없겠다”고 대응했다.

 

또 “김용판 의원님, 작년에도 의원님께서 저한테 심하게 했는데 이번에도 유감을 표명한다. 아무리 국회의원이어도 소위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이런시긍로 일방적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