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9℃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9.7℃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4℃
  • 구름조금거제 5.1℃
기상청 제공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향년 89세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태우 전 대통령이 26일 지병 악화로 별세했다.  

 

1932년생으로 올해 89세인 노 전 대통령은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근 지병이 악화되면서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다. 

 

노 전 대통령은 1932년 12월4일 경북 달성군 공산면 신용리(현 대구 동구 신용동)에서 면 서기였던 아버지 노병수씨와 어머니 김태향씨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공산초등학교와 대구공업중학교, 경북고등학교,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고 보안사령관, 체육부·내무부 장관, 12대 국회의원, 민주정의당 대표 등을 지냈다. 

 

육군 9사단장이던 1979년 12월12일 육사 11기 동기생인 전두환 전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신군부 '하나회' 세력의 핵심으로서 군사쿠데타를 주도했다.

 

쿠데타 성공으로 신군부의 2인자로 떠오른 노 전 대통령은 수도경비사령관, 보안사령관을 거친 뒤 대장으로 예편, 정무2장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이어 초대 체육부 장관, 서울올림픽조직위원장, 민정당 대표를 거치면서 군인 이미지를 탈색하고 정치인으로 변신했다.

 

5공화국 말기 전 전 대통령을 이을 정권 후계자로 부상, 1987년 6월10일 올림픽공원 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민정당 전당대회에서 대통령후보로 지명됐고,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후보를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다. 

 

'보통사람 노태우'를 슬로건으로 내건 노 전 대통령은 직선 대통령에 선출된 뒤 민주주의 정착과 외교적 지위 향상, 토지공개념 도입 등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퇴임 후 노 전 대통령은 12·12 주도, 5·18 광주 민주화운동 무력 진압, 수 천억 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등의 혐의로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수감됐고 법원에서 징역 17년형과 추징금 2600억여 원을 선고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소영, 아들 재헌이 있다. 소영 씨와 이혼 소송 중인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사위이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