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8℃
  • 흐림서울 5.5℃
  • 대전 8.0℃
  • 흐림대구 9.7℃
  • 흐림울산 12.3℃
  • 광주 8.1℃
  • 흐림부산 12.1℃
  • 흐림고창 7.6℃
  • 구름많음제주 12.1℃
  • 흐림강화 4.6℃
  • 흐림보은 7.2℃
  • 흐림금산 7.7℃
  • 구름조금강진군 8.2℃
  • 흐림경주시 10.0℃
  • 구름많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국회 운영위 파행...野 "민주당, 文대통령·이재명 회동 부각하려 국감 보이콧"

與, 국힘 마스크·리본에 반발, 퇴장
野, "국감 파행 민주당, 국민에 사죄하라"

 

국민의힘은 26일 청와대 국정감사가 여야 갈등으로 25분 만에 파행한 것에 대해 "금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회동을 부각하기 위해 민주당이 무리한 국정감사 파행을 기획한 의도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이 간다"고 주장했다.  

 

국회 운영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그동안 타 상임위 국감장에서도 계속 마스크와 리본으로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요구를 표현해왔다"며 "민주당은 마스크와 리본으로 상징되는 야당의 최소한의 표현을 막고,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여론을 무시하며 오전 내내 고의적으로 운영위를 파행시켰다"고 비판했다.  

 

의원들은 "국민 여론을 무시하는 대통령과 온갖 불법 의혹 투성이인 여당 후보를 옹호하기 위해 여당이 국감을 보이콧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진 것"이라며 "고의적으로 청와대 국감을 파행시킨 민주당은 국민들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오늘 청와대 국감을 통해 대장동 특검을 요구하는 국민 여론을 청와대에 가감 없이 전달하고, 특검 임명 권한을 가진 대통령에 특검 필요성을 전달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오전 10시 대통령 비서실·국가안보실·대통령 경호처를 대상으로 하는 국정감사를 시작했지만, 여야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정면충돌하면서 개시 25분 만에 파행됐다. 지난 1일 이후 국정감사가 파행된 것은 26번, 여야 공방이 원인이 된 것은 25번째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이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근조 리본을 착용한 것을 지적하면서 "특정한 후보, 청와대와 관계없다", "상갓집 분위기를 내느냐"며 거세게 반발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야당의 견제적 기능에 대해서 여당이 보기 싫다는 속 좁은 태도를 보이는 것에 유감이다. 이러니 내로남불 정당이라는 것"이라고 응수하면서 설전과 고성을 주고받기도 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정감사가 중단되자 전원 퇴장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