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1 (토)

  • 구름조금동두천 16.3℃
  • 맑음강릉 23.9℃
  • 구름많음서울 18.5℃
  • 맑음대전 18.7℃
  • 맑음대구 19.8℃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20.1℃
  • 맑음부산 24.5℃
  • 맑음고창 18.1℃
  • 맑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15.1℃
  • 맑음보은 13.5℃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4℃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홍준표 "문재인 정권, 총체적 관권선거 중단해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일 현 정부와 민주당을 향해 “총체적 관권선거 책동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캠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리 덩어리인 이재명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문 정권은 국가 공권력과 예산, 정책을 총동원해 지원하며 내년 대선을 관권선거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먼저 지난달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후보의 청와대 회동에 대해 "청와대 '상춘재 밀약'에서 무슨 협잡이 오고 갔는가"라며 "선거 지원과 대장동 비리, 퇴임 후 안전 보장 등 다양한 논의를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명-유동규-김만배는 범죄 공동체이고 '대장동 게이트'는 '이재명 게이트'"라며 "즉시 특검을 받아들이고 공정한 수사를 하지 않으면 문 대통령은 퇴임 후 그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국무총리와 국정원장, 법무부 장관, 행안부 장관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주무 장관이 모두 여당 출신 정치인"이라며 선거 중립 내각을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서도 "대통령도 아닌 이재명 후보의 '기본 시리즈'나 다른 공약 예산이 편성되는 것은 민주적 절차와 예산 회계 원칙에 완전히 어긋나는 일"이라고 말했다.

 

특히 "지난해 총선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으로 정치적 이득을 보더니 이번에 또 자유당식 고무신 선거를 획책한다"며 이재명 후보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방안에 대해 "선거용 국민 매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2030년 온실감스 40% 감축 정책, 종전선언 추진 등을 겨냥해 "문재인 정권은 임기 말까지 좌파 이념 대못 박기를 자행하고 있다"며 "임기 말 하산길에 다음 정부에 부담을 주는 대못 박기를 하지 않는 것이 정치적 도리다. 그냥 조용히 물러가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