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9 (수)

  • 구름많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2.7℃
  • 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5.2℃
  • 맑음울산 6.2℃
  • 구름많음광주 6.3℃
  • 맑음부산 6.4℃
  • 흐림고창 4.5℃
  • 맑음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8℃
  • 구름많음강진군 6.9℃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SK하이닉스, 제4회 혁신특허포상 시상식 개최

 

SK하이닉스가 연구 의욕을 고취하고 강한 특허를 발굴하기 위한 '혁신특허포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 김윤욱 부사장, 특허담당 민경현 부사장 등 담당 임직원들은 23, 24일 양일간 경기도 이천, 분당에서 근무하는 수상자들을 직접 찾아 시상했다.

 

이번 시상식의 최고상인 금상은 총 2건으로 D램 회로 면적을 줄이면서 리프레시 기능을 개선한 D램개발 이강설, 김용미 TL과, D램 내부의 배선 간 컨택 저항을 낮추고 불량률을 저하시킨 미래기술연구원 김승범 TL이 수상했다.

 

SK하이닉스는 이외에도 낸드, CIS, P&T 등 다양한 기술 분야에 걸쳐 총 10건(금상 2건, 은상 3건, 동상 5건)의 혁신특허를 선정하고, 혁신특허를 발명한 재직 연구원 17명에게 상패와 총상금 2억 4,000만원을 수여했다.

 

2018년부터 시작된 혁신특허포상 제도는 올해로 4회를 맞앗으며, SK하이닉스 등록 특허 중 매출 증대와 기술 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한 혁신특허를 선정해 이를 발명한 재직 연구원을 포상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SK하이닉스는 현재 전 세계 2만 건 이상의 특허를 보유 중이며, 향후에도 강한 특허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글로벌 반도체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