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4.9℃
  • 맑음강릉 1.2℃
  • 맑음서울 -3.1℃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3.2℃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5.2℃
  • 구름많음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5.0℃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이재명·김동연 측, 이순자 씨 대리사과 "사과인지 잘 모르겠다" 비판

 

고(故) 전두환 씨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을 대신해 사과의 뜻을 전한 가운데 이재명 후보, 김동연 전 부총리 측은 진정성이 의심된다며 잇따라 비난을 쏟아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7일 전남 강진에서 진행된 국민반상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 씨의 대리 사과에 대해 “마지막 순간에 이르러서도 광주 시민과 국민을 우롱하는 발언이라고 생각된다”며 “이순자 씨 얘기는 앞뒤를 보면 이게 사과하는 건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두환 씨가 (한 것 중)제일 문제 되는 부분은 재임 중 행위보다는 재임 과정에서 벌어진 소위 쿠데타와 학살 문제”라며 “자기의 개인적 목적을 위해서 사람을 수백 명씩 학살하고 국가 헌정질서를 파괴한 사람은 평생 호의호식하다가 천수까지 누리지 않았느냐”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그 사람 때문에 반신불수가 돼서 평생 고통 속에 산 사람은 극단적 선택을 했다. 같은 날 벌어지는 일인데 정말로 사과하는 마음이 눈꼽만큼이라도 있으면 광주 이광영 시민군에 대해서 한마디라도 했을 것 같다”며 “찾아보지는 못할지언정 미안하다는 말이라도 했어야 되는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점으로 보면 역시 여전히 전두환 씨가 생전에 취했던 태도처럼 ‘내가 뭘 잘못했냐’, 심지어 ‘나는 그런 일이 없다’, ‘난 아무 잘못 없다’ 이런 태도인 것 같다”며 “전두환 씨가 아니었으면 그들은 왜 죽었겠나, 그들은 왜 부상을 당해서 평생 장애인이 됐겠나. 참으로 안타깝다”고 했다.

 

차기 대선주자로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측 또한 이 씨의 사죄 발언에 “립싱크 사과”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부총리 캠프의 송문희 대변인은 같은 날 “이순자 씨의 사과발언은 참 뜬금없고 앞뒤가 모순이 립싱크 사과일 뿐”이라고 쓴소리를 냈다.

 

송 대변인은 “‘재임 중’으로 한정한 것은 대통령이 되기 전 군인 신분일 때 저지른 반민주적 행태와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사과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사죄드리고 싶다’는 표현 역시 마지못해 사죄라는 단어를 꺼낸 듯한 인상이 강하게 든다”고 지적했다.

 

또 “이 씨가 전 씨에 대해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까지 칭송해온 터라 사죄의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오늘 사죄의 말에 진정성이 1%라도 있다면 1000억원에 달하는 미납 추징금부터 납부하는게 우선”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 씨는 발인식에서 추도사를 통해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난 후 참으로 많은 일을 겪었다.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셨다”며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이지은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