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맑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5.5℃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5.5℃
  • 맑음대구 27.2℃
  • 맑음울산 24.6℃
  • 맑음광주 26.0℃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2.7℃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3.7℃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8.1℃
  • 맑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尹, 민주노총 집회에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 불공정의 상징"

15일 민노총 대규모 집회..."강성노조의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엄정 대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민주노총과 진보단체들이 지난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연 것에 대해 "법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이야말로 불공정의 상징"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16일 자신의 SNS에 "어제 민노총 조합원 등 1만5천여 명은 서울시와 경찰의 금지 통고 44건을 모두 무시하고 대규모 불법 집회를 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불평등 갈아엎자'며 모인 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를 요구하고, '한미연합 군사연습 영구 중단'을 외친다. 여기에 공감하는 국민이 얼마나 있을까"라고 지적했다.

또 "저녁 약속을 잡으려 해도 인원과 시간을 먼저 신경 쓰는 것이 일상이 됐다"며 "이렇듯 개인의 자유가 극도로 제한된 마당에, 강성노조는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이 마음대로 행동한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강성노조의 법 위에 군림하는 행위, 윤석열 정부는 엄정 대처하겠다"며 "노동조합이 노동자의 권익 향상이라는 원래 목적에 충실할 수 있도록 법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