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1.2℃
  • 서울 25.3℃
  • 흐림대전 28.2℃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26.2℃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7.4℃
  • 구름많음금산 27.5℃
  • 흐림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5.7℃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인천 선거판 고소·고발 난타전…과열 양상 속 정책은 실종

선관위, 선거법 위반 37건 조치…이유도 제각각
인천경실련 “지금이라도 네거티브 없는 정책 선거 실현해야”

 6·1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역 정치권의 고소·고발 난타전이 이어지며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후보자들의 네거티브 공세에 정작 유권자를 위한 정책은 찾아볼 수 없다.

 

24일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6·1 지방선거(보궐선거 포함)와 관련, 현재까지 선거법 위반으로 경고 34건·고발 3건 등 모두 37건의 조치가 이뤄졌다.

 

접수된 선거법 위반 유형은 시설물 13건, 기부행위 6건, 집회·모임 이용 3건, 공무원 관련 활동 4건, 허위사실공표 2건, 인쇄물 2건, 문자메시지 전송 2건, 유사기관 설치 1건, 기타 4건 등이다.

 

이 외에도 경찰을 통한 시장·구청장·국회의원 후보자들의 직접 고소·고발도 쏟아지고 있다.

 

유제홍 국민의힘 부평구청장 후보는 24일 차준택 더불어민주당 부평구청장 후보를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이틀 전 차 후보가 허위사실 명시로 유 후보를 선관위에 신고한 것에 대한 맞대응이다.

 

박남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도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를 선거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지난 3일 정당 정책을 홍보하는 한 방송에 출연해 자신의 업적과 공약을 언급했다는 이유다. 박 후보는 또 유 후보 측이 지지선언을 하지 않은 단체를 보도자료에 넣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도 주장하고 있다.

 

이에 유 후보도 박 후보와 같은 당 맹성규‧허종식 국회의원 등 3명이 허위사실로 성명·논평을 냈고, 특정 단톡방에서 퍼뜨렸다며 고발했다.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는 상대편인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등 6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 후보 사무실 앞 가지치기 의혹을 지속 제기하며 허위사실을 공표했고, 선거사무소 주변 불법 현수막과 집회를 개최했다는 이유에서다.

 

교육감 선거와 광역의원 선거에서도 고소·고발이 나오고 있다.

 

서정호 인천시교육감 후보는 지난 16일 경쟁 상대인 도성훈·최계운 후보가 특정 정당에 기대면서 선거를 펼쳐 지방교육자치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또 최 후보는 도 후보가 한 방송에 출연해 그에게 논문 표절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24일 선관위에 고발했다.

 

인천시의원 서구4선거구 신충식 국민의힘 후보는 지난 22일 같은 지역구 출마자인 전재운 민주당 후보를 선관위에 신고했다. 주말에 열린 지역 체육행사에서 시상을 하기로 한 김교흥 국회의원 대신 전 후보가 선거운동복을 입고 시상한 것은 선거법 위반이라는 주장이다.

 

일각에서는 연일 쏟아지는 고소·고발 때문에 정작 필요한 미래 지향적 정책 대결은 사라졌고, 대신 후보자들의 네거티브 공세로 유권자들의 피로감만 쌓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후보자들의 네거티브 공방은 스스로 자질이 부족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뿐”이라며 “유권자의 신뢰를 잃는 것은 물론 지역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선거가 일주일 남짓 남은 지금이라도 네거티브 없는 정책선거를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