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9.8℃
  • 서울 25.3℃
  • 대전 25.3℃
  • 흐림대구 28.3℃
  • 구름많음울산 26.1℃
  • 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4.0℃
  • 구름조금고창 27.4℃
  • 구름많음제주 29.9℃
  • 흐림강화 23.6℃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경주시 26.2℃
  • 흐림거제 24.3℃
기상청 제공

강용석 주장한 ‘김동연 비서 채용비리 의혹’…당사자 “인격·커리어 모독” 적극 반박

당사자 A씨 “개인과 가족의 명예 걸고 합당 조치할 것”
강용석, TV토론서 김동연 아주대 총장 비서 의혹 제기
김동연·민주당, 강용석 ‘공직선거법 위반’ 검찰 소환 촉구

 

경기지사 후보 TV토론회에서 강용석 후보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채용비리 등 의혹을 주장한 가운데 해당 의혹의 당사자로 거론된 A씨는 자신의 인격과 커리어를 모독한 행위라며 적극 반박에 나섰다.

 

A씨는 24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여비서’에 대한 시대착오적이며 왜곡된 인식을 바탕으로 한 사람의 인격과 커리어를 모독한 행위에 대해 강력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아주대에서도, 기재부에서도 저는 직원이었다”며 “자리나 대우보다는 일의 의미와 보람을 찾고자 하는 신념으로 항상 맡은 바 일에 최선을 다했고 주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격이 되지 않는 자리를 탐한 적이 없다”며 “기재부 연구원 자리는 관련 분야 석사학위 소지자로서 서류와 면접 과정을 거쳐 선발됐다”고 일축했다. 

 

A씨는 “무엇보다 이 모든 것이 제 성별이 여성이어서 벌어진 일인 것 같아 안타깝다”며 “여성이라는 이유로 근거 없는 논란에 불필요한 해명을 해야 한다는 점 역시 불쾌하다. 제가 남성이었어도 이런 의혹이 제기됐을까 싶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비방과 억측에 대해 저 개인과 가족의 명예를 걸고 합당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며 “자신이 살아온 삶의 경험으로 다른 사람의 삶의 태도를 상상하거나 재단하지 말라”고 꼬집었다.

 

앞서 지난 23일 진행된 TV토론회에서 강 후보는 김 후보의 아주대 총장 시절 비서였던 A씨의 실명을 거론하며 부정채용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강 후보는 “A씨가 아주대 총장 비서에서 2018년에 기재부 연구원으로 활동한 흔적이 있다. 타이밍도 그렇고 자격 등 모든 면에 있어 김 후보가 채용 청탁을 한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A라는 여자를 아느냐”며 “아주대 총장 시절 비서로 근무한 A와 해외출장을 몇 번 다녀왔는지 기억나는가. 해외출장을 가서 기념사진 찍을 때 비서랑도 같이 찍느냐”고 물었다. 

 

이에 김 후보는 “기재부는 계약직을 채용하는 데 있어 엄격한 규정에 따라 채용한다. 그 절차에 따라 응시하고 합격한 것일 뿐”이라며 “채용은 인사과 소관으로 더 이상의 자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는 “특정인의 이름까지 거론하면서 어디서 그런 터무니없는 이야기를 하는지 강력히 항의한다”며 “토론 이후에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법적조치를 취하겠다”고 강하게 맞섰다.

 

이에 민주당 경기도당은 다음 날 오전 강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했다. 

 

도당은 고발장에서 “‘김동연 후보가 특정 직원 채용에 관여했다’ 등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 발언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 위반이 명백하다”며 “일반인의 실명, 얼굴을 공개해 명예를 훼손한 점은 ‘사회 위해 범죄’에 해당한다”고 검찰에 소환 조사를 촉구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