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맑음동두천 24.2℃
  • 흐림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26.1℃
  • 흐림대전 25.1℃
  • 맑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31.4℃
  • 구름조금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4.8℃
  • 구름많음금산 24.6℃
  • 맑음강진군 29.9℃
  • 흐림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경기도, 도로파손 주범 ‘과적차량’ 단속…43톤 적재 트럭 등 19대 적발

국토관리사무소 등 유관기관과 합동단속
과적행위 근절을 위한 홍보 병행

 

경기도는 6월 22일부터 24일까지 양주시 광사동, 이천시 장호원읍, 평택시 팽성읍에서 과적차량 합동단속을 벌인 결과 총중량 적재 초과 차량 등 19대를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수원‧의정부국토관리사무소, 관할 경찰서, 시‧군,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관계기관과 함께 이번 단속을 실시했다.

 

단속은 과적 의심 차량을 정차시켜 총중량 40톤, 바퀴 중량 10톤, 높이 4m, 폭 2.5m, 길이 16.7m 초과 등 위반 사항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65대의 화물차와 건설기계 등을 검차한 결과 불법을 저지른 19대 차량을 적발했다.

 

일례로 국도 45호선 평택시 팽성읍 구간에서 폐콘크리트를 적재한 24톤 덤프트럭은 총중량이 43.38톤으로 3.38톤을 초과 적재했고, 바퀴별 중량 역시 11.67톤, 10.95톤, 10.91톤, 9.85톤 등 4개 충 중 3개 축에서 기준치 10톤을 넘었다.

 

운행 제한 위반 차량이 도로에 미치는 피해 정도를 보면 바퀴 중량 10톤 차량 1대가 승용차 7만 대 운행만큼의 영향을 준다.

 

특히 총중량 44톤의 차량은 총중량 40톤 대비 약 3.5배, 총중량 48톤의 차량은 무료 10배의 교량 손실을 가져온다.

 

도는 운행제한위반 차량 단속 시 ‘과적차량 운행 노(NO)! 과적 행위, 무심코 하고 있지 않으십니까?’ 문구를 내걸며 과적 근절을 위한 예방 홍보 활동도 병행했다.

 

도 건설본부 관계자는 “과적 차량 단속도 중요하지만 화물운전자 등 운송관계자 스스로 준법 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과적 행위 근절을 위해 집중 단속과 동시에 준법 운행 홍보를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허수빈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