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18.2℃
  • 맑음강릉 22.6℃
  • 맑음서울 18.7℃
  • 맑음대전 19.0℃
  • 맑음대구 19.3℃
  • 맑음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20.0℃
  • 맑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7.1℃
  • 구름조금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19.5℃
  • 구름조금거제 20.4℃
기상청 제공

‘탈원전 백지화’ 강조한 尹…영흥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고개드나

100일 소회 기자회견서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추진 의지 밝혀
'탈석탄' 기대감 솔솔… 영흥화력발전소 1·2호기 조기폐쇄 공감 내비친 바 있어

 

윤석열 정부가 취임 100일간 성과에 대해 ‘탈원전 정책 폐기’를 강조했다. 원전 확대에 따른 탈석탄 방침 변화가 예상되면서 인천 영흥석탄화력발전소 조기폐쇄 기대감이 커졌다.

 

윤 대통령은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방적이고 이념에 기반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해 세계 최고 수준인 우리의 원전 산업을 다시 살려냈다"며 "신한울 원전 3·4호기는 건설에 다시 착수해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이고 공사재개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정부의 원전 확대 계획은 올해 안 수립 예정인 ‘제10차 전력수급계획’에 구체화 될 전망이다.

 

원전을 확대하고 신재생에너지의 합리적인 조화를 이루겠다는 계획인데, 이는 곧 탈석탄과 연결된다.


석탄·액화천연가스(LNG) 발전의 경우 재생에너지 보급 추이, 전력수급, 계통 안정성 등을 충분히 고려하며 합리적으로 감축하겠다는 구상이다.

 

화력 발전 비중이 감축될 전망인 가운데 영흥화력 1·2호기 조기폐쇄도 ‘제10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윤 대통령은 앞서 영흥화력 1·2호기 조기폐쇄에 공감의 뜻을 내비친 바 있다.

 

하지만 영흥화력이 수도권의 전력 공급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조기폐쇄 가능성이 낮다는 시각도 있다. 영흥화력 전체 공급 전력 중 인천이 쓰는 전력은 30%뿐이다.

 

또 신규 원전을 설치하더라도 수도권에 설치할 가능성이 현저히 적기 때문에 영흥화력발전소는 제 수명을 다하고 폐지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분명히 기대할 수 있는 건 원전 확대로 인한 화력발전소 가동률 감축이다. 조기폐쇄까진 단언할 수 없어도 화력발전소 감축 운행은 가능하다.

 

인천지역 환경단체는 윤 정부의 에너지 전환 기조에 맞춰 영흥화력 조기폐쇄를 위한 운동을 준비하고 있다. 시 역시 영흥화력 조기폐쇄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예정이다.

 

박옥희 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영흥화력 조기폐쇄는 시민들의 숙원이다”며 “윤 정부의 원전 확대 정책으로 에너지 정책을 가져가는 것이 아닌 재생에너지 전환으로 영흥화력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시의 기본 정책 방향은 영흥화력 조기폐쇄다”며 “원전 확대는 곧 석탄·LNG 감축을 의미한다. 조기폐쇄까진 아니더라도 ‘LNG전환 전 폐쇄’ 혹은 ‘연장하지 않고 수명 내 폐지’ 기대감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화력발전기의 수명은 통상 30년이다. 영흥화력 1·2호기 2034년, 3·4호기 2039년, 5·6호기 2044년 폐쇄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인천 = 박소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