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6℃
  • 구름조금강릉 -0.1℃
  • 서울 -1.9℃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2.2℃
  • 맑음울산 -1.0℃
  • 광주 -0.6℃
  • 맑음부산 0.4℃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0℃
  • 흐림강화 -2.5℃
  • 흐림보은 -5.5℃
  • 맑음금산 -6.6℃
  • 흐림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리그 최하위 성남FC, 리그 선두 울산에 2-0 완승

김민혁, 권순형 연속골, 시즌 두번째 2연승
리그 11위 대구와 승점 4점차…꼴찌 탈출 희망 살려
성남·울산 팬들, 구단 매각설 반대의사 표현

 

2부리그 강등 위기에 매각설까지 총체적 난국에 빠진 성남FC가 K리그1 선두 울산 현대에 완승을 거두고 2연승을 질주했다.


성남은 4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9라운드 홈 경기에서 김민혁과 권순형의 연속골을 앞세워 울산을 2-0으로 완파했다.


올 시즌 두번째 2연승을 기록한 성남은 6승 6무 17패, 승점 24점으로 최하위를 벗어나진 못했지만 리그 11위 대구FC(5승 13무 11패·승점 28점)와의 승점 차를 4점으로 좁히며 꼴찌 탈출의 희망을 살렸다.


올 시즌 K리그1에서는 세 팀까지 K리그2(2부 리그)로 강등된다.


최종 12위는 곧바로 K리그2로 강등되고 10위와 11위는 승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강등여부가 결정된다.


김남일 감독의 성적부진에 따른 자진 사퇴 이후 지휘봉을 잡은 정경호 감독대행은 이날 선발 명단에서 외국인 선수를 모두 빼고 국내파로만 내보내는 변칙 작전을 펼쳤다.


공격 전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외국인 미드필더 밀로스를 아예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고 부진한 공격수 뮬리치와 후반전에 강점을 보이는 팔라시오스도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게 했다.


성남은 이재원, 김민혁, 강재우를 공격 라인에 세우고 장효준, 양시후, 안진범, 이시영을 미드필드에 세웠다.


수비라인은 권완규, 곽광선, 조성욱을 내세워 스리백을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영광이 꼈다.


공격력에서 울산에 뒤진 성남은 전반 초반부터 강한 전방 압박으로 울산의 공격 전개를 방해했다.


여기에 경기 내내 내린 폭우가 패스에 강점이 있는 울산의 공격 속도를 늦추는 데 한 몫을 했다.


울산의 공세를 악착같은 수비로 막아낸 성남은 전반 36분 기다리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안진범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 있던 강재우가 헤더 패스로 넘기자 왼쪽에 서 기다리던 김민혁이 시저스킥으로 울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성남은 전반 44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아마노가 시도한 슈팅을 베테랑 골키퍼 김영광이 막아내며 1-0으로 전반을 마쳤다.


정경호 감독대행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권순형, 강의빈, 구본철을 투입했고 정 감독대행의 용병술은 곧바로 통했다.


후반 시작 51초 만에 구본철의 코너킥을 강의빈이 헤더로 연결하자 '주장' 권순형이 오른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2-0으로 앞선 성남은 후반 10분 아마노의 프리킥 크로스를 받은 임종훈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실과 소통한 뒤 오프사이드를 선언, 득점을 취소해 한 숨을 돌렸다.


끈질긴 수비로 울산의 공세를 막아낸 성남은 후반 40분 레오나르도의 문전 슈팅이 김영광의 손에 맞은 뒤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는 행운까지 겹치며 값진 승점 3점을 따냈다.

 

한편 이날 성남의 서포터즈들은 팀 매각에 반대하며 폭우 속에서도 뜨거운 응원을 펼쳤고 울산 원정 팬들도 ‘성남의 역사는 사라지지 않는다’는 현수막을 내걸고 성남의 해체 또는 매각설에 반대의사를 밝혔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