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흐림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0.4℃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4.1℃
  • 연무대구 -2.7℃
  • 맑음울산 0.2℃
  • 연무광주 0.6℃
  • 구름조금부산 4.3℃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8.1℃
  • 흐림강화 -4.5℃
  • 흐림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7.0℃
  • 흐림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4.9℃
  • 구름조금거제 1.6℃
기상청 제공

[현장] “졌지만 잘 싸웠다”…빗속에도 식지 않은 응원 열기 “대~한민국!”

수원월드컵경기장 모인 시민 300명 한국 대표팀 응원
“졌지만 너무 잘 싸워…목 쉬도록 최선 다해 응원”
도, 안전사고 대비 300여 명·구급차 4대·소방차 1대 배치

 

“대한민국의 첫 골을 보기 위해 비 오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응원하러 나왔습니다.”

 

28일 오후 9시 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 이날 오후 10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의 2차 예선전 가나전 승리에 힘을 싣기 위한 시민들이 한데 모였다.

 

이날 오후 기온이 최저 6도까지 떨어지고 비까지 내리는 등 궂은 날씨였지만,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 이곳을 찾은 시민들의 얼굴은 한없이 밝았다.

 

얼마 전 수능이 끝나자마자 바로 월드컵이 열려 가벼운 마음으로 경기장을 찾았다는 고등학교 3학년 김상윤 군과 이동주 군은 “친구들과 함께 열정적으로 한국을 응원하고 싶어서 왔다”고 기대를 전했다.

 

앞서 경기도는 이날 예보된 날씨를 고려해 경기장 내 응원 좌석과 동선을 변경했다. 지난 24일 우루과이전 응원이 경기장 내 잔디 운동장 등에서 이뤄졌던 것과 달리, 이날 응원은 비 가림막이 있는 서측 스탠드 1~2층에서만 진행됐다.

 

아울러 도는 경기장 입구에 관객들을 위한 핫팩과 우의, 방석을 준비했고 경기장 중간중간에 온열기·온수통이 있는 방한 텐트도 마련했다.

 

경기 시작 20분 전 자리를 잡은 관객들은 ‘10·29 참사’를 추모하며 짧은 묵념을 했다.

 

 

경기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구호에 맞춰 “대~한민국!”을 힘껏 외쳤다. 어두운 밤을 반짝반짝 빨갛게 수놓은 ‘붉은 악마’ 머리띠와 쉴 틈 없이 움직이는 빨간 응원봉으로 경기장 내 빨간 물결이 일었다.

 

전반전 23분쯤 한국이 가나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한 관객이 “힘을 내라! 한국!”하고 큰 소리로 외쳤고 다른 관객들도 응원가를 부르며 응원을 이어갔다. 이어 33분쯤 두 번째 골도 가나에게 돌아가며 전반전이 2:0으로 마무리되자 관객들은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경기 내내 관객석 앞에서 확성기와 북을 사용해 응원을 주도한 노형규 붉은악마 경기도지부장은 “전반에 두 골을 먹어서 약간 위축돼있지만 우리가 3대 2로 이기는 경기를 굉장히 많이 봤다. 세 골이 충분히 들어갈 수 있는 시간이 있다”며 “충분히 희망을 갖고 카타르 경기장에까지 이 목소리가 전해질 수 있도록 여기에서 최대한 큰 목소리로 기를 전하겠다”고 각오했다.

 

관객들의 간절한 바람이 실제 카타르에까지 전달된 걸까. 후반전 시작 13분 만에 조규성 선수가 대한민국에 첫 골을 안겼고, 곧이어 3분 만에 동점골까지 넣었다.

 

 

상황이 순식간에 역전되자 관객들은 경기장이 떠나갈 만큼 힘껏 환호하며 짜릿함을 나눴다. 일부 관객이 득점 후에도 흥분하며 소리치자 한 경찰이 “이제 그만”이라며 제지하기도 했다.

 

대표팀은 끝까지 골문을 두드렸지만 이날 경기는 결국 3:2 가나의 승리로 돌아갔다. 경기가 끝나자 관객들은 “잘 했는데 아쉽다”고 말하는 등 아쉬움을 삼키며 경기장을 나섰다.

 

이날 경기에 대해 이윤 군(19)은 “졌지만 너무 잘 싸운 것 같다”며 “저희는 최선을 다해 응원했다”고 말했다.

 

양준석 군(19)도 “목 쉬도록 친구와 함께 응원하니까 너무 재미있었고 선수들 너무 잘 했다”고 전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응원전에 약 300명의 관객이 참석했다.

 

도는 안전 사고에 대비해 경기도·수원시 공무원과 경기도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직원, 경찰, 소방, 경호인력 등 총 344명을 배치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선 구급차 4대와 소방차 1대를 배치했다.

 

[ 경기신문 = 강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