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5.2℃
  • 맑음서울 4.3℃
  • 맑음대전 4.1℃
  • 맑음대구 7.4℃
  • 구름많음울산 7.0℃
  • 맑음광주 6.9℃
  • 구름조금부산 7.9℃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5.1℃
  • 구름많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경기섬유마케팅센터’ 10년 간 섬유 중기 등 수출 지원…“큰 도움 됐다”

경기도·경과원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 효과성 분석보고서’ 발간
도 특화산업인 섬유 마케팅 지원 사업 종합분석 후 성과 결과 도출
지난 10년 간 경기섬유마케팅센터 참여 중기 등 수출 증가율 38%

 

경기도와 경제과학진흥원이 섬유 기업 수출 증진을 위한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의 효과를 종합 분석한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 효과성 분석보고서’를 발간했다고 30일 밝혔다. 

 

보고서는 지난 2011년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간 시행된 경기섬유마케팅센터의 장기적 지원 사업성과에 대한 평가와 분석을 다룬 자료다. 

 

10년간 수혜 기업 총 800개 사 중 평가·분석에 응한 304개 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원 전후 수출액 증가율은 기업 당 평균 38%로 나타나 해외 수출을 위한 평균 연간 소요 비용의 18%를 절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혜 기업의 연평균 폐업률은 4.6%로 일반기업 폐업률 8.4%에 절반 정도로 나타나는 등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 지원사업’이 매출 및 수출 증가 등 기업성장에 크게 이바지하며 중소·영세 섬유제조업의 경영 유지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파악됐다.

 

또 지원 사업 참여 전 대비 업체 한 곳당 바이어 수는 약 21.3%, 수출국은 4.7%, 수출 품목은 약 15.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수혜 업체인 하남시 소재 A사는 사업 참여 전 연 매출 규모는 50억 원이었으나 경기섬유마케팅센터의 바이어 발굴과 판로 개척 지원으로 5배 이상의 매출 성과를 거뒀다.

 

A사의 하모 이사는 “중소기업은 신규 해외시장 개척에 대한 어려움이 있고 해외마케팅 등에 비용 투자가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도의 지원을 바탕으로 큰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노태종 특화기업지원과장은 “앞으로도 도내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 정책을 추진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