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2℃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4.4℃
  • 대전 24.1℃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5.4℃
  • 부산 26.0℃
  • 흐림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4.7℃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1.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전공노 파업 투표 '폭풍전야'

전국공무원노조 인천본부의 파업찬반 투표를 앞두고 인천시와 지방경찰청이 투표 참가자에 대해 신분상 중징계와 사법 처리 등 강경 대응 방침을 세워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인천시는 파업찬반 투표를 원천봉쇄하고 투표 적극 참가자에 대해 사법처리를 경찰에 요청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시는 9∼10일 예정된 공무원 노조의 파업찬반 투표가 불법행위이므로 투표소 설치 불허 및 투표 참가 예상자 사전 차단·분리 등 원천봉쇄하는 한편 파업참가 주동자에 대해선 신분상 중징계 조치는 물론 형사처벌을 사법기관에 요청하는 등 공무원 신분을 박탈할 예정이다.
투표소를 행정기관 안이 아닌 외부에 설치할 경우 경찰에 협조를 얻어 역시 폐쇄조치하고 주요 강성 노조 지부에 대한 압수수색도 경찰에 의뢰할 방침이다.
시는 이같은 방침을 시 산하 10개 군과 구 등에 지시, 철저히 대비토록 했다.
또 만일의 파업 사태에 대비, 민원부서와 인·허가부서, 사회복지부서, 상·하수도 부서, 행정전산망 관련 부서 등은 예비인력을 확보, 행정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을 지시했다
인천지방경찰청도 전공노 파업찬반 투표 움직임과 관련, 지난달 29일 강모 전공노 인천지부 본부장 및 각 지부 사무국장, 간부 등 전공노 간부 8명에 대해 8일까지 출두하라는 출석요구서를 보냈으며, 이날까지 출두하지 않을 경우 2차 출석요구서를 보내거나 바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서는 방안을 강구중이다.
경찰은 또 파업 찬반 투표가 실시되면 투표소를 원천봉쇄하고 참가자들 전원을 연행, 가담 정도를 가려 사법처리하고 강성 노조지부에 대해선 압수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노조의 집회 신고가 접수될 경우 반려하고, 불법집회가 개최되면 즉각 해산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