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4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9.6℃
  • 흐림서울 26.2℃
  • 대전 26.1℃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7.4℃
  • 부산 23.6℃
  • 맑음고창 27.8℃
  • 구름조금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5.0℃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7.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김동연 “수많은 ‘소희’ 기댈 경기도정 만드는 데 최선 다할 것”

김 지사, 특성화고 학생 등과 단체영화 관람…“목소리 낼 때 사회 발전해”

 

“사회적 약자들, 수많은 ‘소희’들의 기댈 곳이 되는 경기도정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18일 오후 동수원 CGV에서 특성화고 졸업·재학생 등과 함께 최근 간부회의 때 언급했던 영화 ‘다음 소희’를 단체 관람한 후 SNS에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저 스스로가 오래전 ‘소희’였다”며 “상업고(서울 덕수상고) 3학년 재학 중 촉탁으로 취직을 했고, 그다음 해 정식 발령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관람을 마치고 도민들과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본 관람객 한 분이 ‘이런 영화를 보고 나와서 웃으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느냐? 이게 다 정치인들 책임이다!’라며 울면서 화를 내셨다”며 “맞는 말씀이다. 조금도 불쾌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이고, 정치인들 책임이라는 말에 백 퍼센트 공감한다”며 영화를 제작해 준 제작진과 목소리를 내준 특성화고 학생들, 도민 등에게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께서는 부조리한 일을 보면 ‘담벼락을 쳐다보고 욕이라도 하라’고 하셨다”며 “여러분이 목소리를 내주실 때 이 사회는 조금이라도 발전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기댈 곳 하나 없는 사회적 약자들, 수많은 ‘소희’들이 아직 우리 사회 곳곳에 있다”며 “이런 분들께 기댈 곳이 되는 경기도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영화 ‘다음 소희’는 특성화고 학생인 소희(김시은 분)가 콜센터에서 실습생으로 일하면서 겪은 일을 그린 작품이다. 실제 콜센터 현장 실습생 사망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 

 

[ 경기신문 = 김혜진 기자 ]







배너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