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18.8℃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5.9℃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6.9℃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9.0℃
  • 흐림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경기도, 지자체 최초 GPT 혁신포럼 개최

김동연 “GPT와 함께할 미래 가장 먼저 준비할 것”
국내 전문가들 참여해 강연 및 토론 방식으로 진행

 

경기도가 20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GPT(생성형 인공지능) 혁신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서는 ‘GPT 시대의 변화와 기회’를 주제로 장대익 가천대 교수 등 생성형 인공지능 관련 국내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강연과 토론을 이어갔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챗GPT-4가 작성한 개회사를 낭독했다.

 

김 지사가 ‘챗GPT-4’에 “너는 대한민국 경기도지사야. 경기도에서 지피티를 활용해 도민의 인공지능 활용 권리를 확대하려고 해. 이런 정책을 중심으로 한 연설문을 써”라고 요청한 뒤 나온 답변이다.

 

개회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님이 전국에 초고속 인터넷을 도입하고 농어촌에서 농어민들에게 컴퓨터 교육을 실시한 20여 년 전의 역사적인 순간을 기억하며, 이러한 정신을 이어받아 저희 경기도에서는 차세대 기술인 생성형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활용권을 확대하고자 한다”고 돼있다.

 

이어 ▲모든 학교에 인공지능 교육 도입 ▲소규모 사업자와 새싹 기업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창업과 일자리 창출 지원 ▲공공기관에 생성형 인공지능 기술 도입 ▲인공지능 기술 발전과 활용에 따른 사회적 영향과 윤리적 쟁점을 신중하게 고려 등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중앙정부나 지방정부를 통틀어서 경기도가 맨 처음 GPT에 대해 논의하는 기회를 만들었기 때문에 관심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GPT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첨단기술을 경기도에서 가장 먼저 응용하고, 적용하면서 나올 수 있는 부작용에 대한 보완책도 만들면서 경기도가 선도적으로 이 길을 이끌어가고 싶다는 욕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챗GPT-4가 작성한 개회사의 완성도가 참 놀라웠다”며 “GPT가 가진 무한한 가능성에 주목하고 GPT와 함께할 미래를 가장 먼저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GPT의 도정 활용 방안으로 ▲장애인으로 구성된 GPT 창작단 산업 ▲산업펀드 500억 원 생성형 인공지능 생태계 투자 ▲네이버·카카오 등과 GPT 기업협의회 발족 ▲콜센터 등 공공부문 적용 등도 약속했다.

 

한편, 포럼에서는 장대익 교수가 ‘생성형 인공지능의 충격과 새로운 기회들’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한상기 테크프론티어 대표가 ‘생성형 인공지능의 한계와 윤리 및 사회적 이슈’를 발표했다.

 

또 최재식 카이스트 교수가 ‘생성형 인공지능과 챗GPT 활용전략’을, 차경진 한양대 교수가 ‘생성형 인공지능 시대 인재와 비즈니스’를 각각 주제 발표했다.

 

이어 이원재 경기도 정책보좌관의 진행으로 주제 발표자와 윤석원 테스트웍스 대표, 이수재 경기도 AI빅데이터산업과장 등이 참여하는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 경기신문 = 김기웅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