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배달 앱 이탈자 늘어나는데 "배달비 올려라"

지난달 배달앱 이용자 3000만 명 선 붕괴…. 전년 대비 18.5% 줄어
배달플랫폼 노조 "기본 배달료 9년째 동결 기조...배민 상생해야"

 

배달비 인상으로 배달 애플리케이션 이탈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배달플랫폼 노조가 배달료 인상을 촉구하고 나섯다. 

 

21일 빅데이터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2월 기준 배달의민족·쿠팡이츠·요기요 배달앱 3사의 앱 사용자(MAU) 수는 2922만 명을 기록했다.

 

이는 3개월 연속 감소한 수치이며 지난해 2월 배달앱 3사의 MAU 3586만 명과 비교하면 18.5%(664만 명) 줄었다. 주요 배달앱 이용자 수가 3000만 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9월 2979만 명 이후 5개월 만이다.

 

이처럼 앱 사용자가 큰 폭 줄어든 데는 물가 상승으로 인한 음식료 인상도 있지만, 천정부지로 오르는 배달료 부담도 상당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에 따르면 배달앱 3사(3~4㎞ 기준) 배달비는 최소 3500원에서 최대 7000원으로 집계됐다. 또 한국소비자원이 지난달 배달앱 이용자 1950명, 소상공인 1005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앱 이용자의 50.1%, 소상공인의 75.9%가 “배달비가 비싸다”고 응답한 바 있다.

 

이런 이용자 이탈에도 불구하고 배달플랫폼 노조는 기본 배달료 인상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은 서울 마포구 공덕B마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배민 물류 서비스 운영사 우아한청년들이 현재 3000원으로 책정한 기본 배달료를 4000원으로 올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집회에는 배민 라이더 30여 명이 참석했다.

 

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위원장은 “배민은 동종업체 간 가격 경쟁이나 점주, 소비자 등 여러 이해관계자가 얽혀있다는 이유로 요금 인상을 들어줄 수 없다”며 “라이더와 상생을 원한다면 안 되는 이유보단, 되는 이유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배달로 먹고사는 라이더 생계유지를 위해 배민이 상생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이번 교섭에서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답했지만 기본 배달료 인상에 대한 가능성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