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0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2℃
  • 흐림강릉 15.3℃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조금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19.2℃
  • 맑음광주 26.7℃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5.2℃
  • 구름조금강화 15.6℃
  • 구름조금보은 23.0℃
  • 맑음금산 23.8℃
  • 맑음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세계민속악기박물관, ‘세계악기체험 2023’ 운영

2023 박물관 문화가 있는 날 사업 선정
‘1인 1악기 프로젝트’·‘오후의 음악피크닉’ 운영

 

파주 세계민속악기박물관(관장 이영진)이 문화체육관광부 지원 ‘2023년 박물관 문화가 있는 날’ 사업에 선정돼, ‘세계악기체험 2023’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세계민속악기박물관은 전 세계 120개국 2000여 점의 전통악기와 민속품을 소장·전시하고 있는 한국 최초 악기박물관으로, 지난 2003년 개관했다.

 

‘세계악기체험’이라는 대주제 아래 매년 새로운 테마를 기획하는 세계민속악기박물관은 올해 ‘오후의 음악피크닉’, ‘1인 1악기 프로젝트’를 개최하고, 한 달에 한 번 시민들에게 풍성한 음악선물을 전한다.

 

올해 1인 1악기 프로젝트는 악기를 만들어 소장하고, 연주법을 배워 악기를 즐길 수 있도록 기획됐으며 모든 프로그램이 무료로 진행된다.

 

참여자는 학예사의 해설과 함께 115개국 2000여 점의 악기를 관람하며 우쿨렐레를 직접 만들고, 이를 조율해 연주하는 방법도 배워본다. 우쿨렐레를 더 배우고 싶은 참여자는 두 달에 한 번씩 열리는 심화 워크숍에 참여할 수 있다.

 

또한, 야외공연장에서는 초청 공연 프로그램 ‘오후의 음악피크닉’이 4번에 걸쳐 열린다. ▲강하면서도 부드러운 스코틀랜드의 서정을 느낄 수 있는 백파이프 연주 ▲하와이의 뜨거운 열정을 만나는 훌라 민속춤 ▲잉카의 신비한 소리를 들을 수 있는 볼리비아 민속음악 ▲아메리칸 인디언 플루트로 평화와 치유의 음악을 선사하는 공연 등 평소 접하기 어려운 세계 다양한 음악을 만날 수 있다.

 

[ 경기신문 = 정경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