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아세안 문화 느끼는 영화 축제…‘2023 경기도박물관 아세안 영화 상영회’

‘마이카: 외계에서 온 소녀’ 등 4편 상영
12월 23일까지 매달 넷 째주 주말, 경기도박물관 1층 대강당

 

경기문화재단 경기도박물관은 올해 말까지 매달 네째주 주말 박물관에서 아세안문화원과의 협력을 통해 ‘2023 경기도박물관 아세안 영화 상영회’를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상영회는 2021년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것이며, 아세안 지역을 다룬 영화 상영을 통해 경기도민들의 아세안 문화에 대한 저변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23일 진행된 첫 상영회에서는 베트남 최초의 SF영화인 ‘마이카: 외계에서 온 소녀’를 비롯한 네 편의 작품을 선보였다. ‘마이카: 외계에서 온 소녀’는 8살 소년과 외계인 소녀의 우정과 모험을 다룬 SF판타지 영화다.

 

10월 29일 두번째로 선보일 ‘리나에겐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는 브루나이 자본으로 제작된 최초의 상업 장편 영화로, 진정한 행복과 사랑을 찾아가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다룬다.

 

또 11월 26일 상영될 ‘1975 킬링필드, 푸난’은 애니메이션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수상했으며, 1975년 캄보디아에서 일어난 대량 양민 학살 사건을 다룬다.

 

마지막으로 12월 23일 만날 수 있는 ‘OMG 나의 여친’은 태국의 청년층 분위기를 담아낸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진정한 연애의 의미를 찾아간다.

 

‘2023 경기도박물관 아세안 영화 상영회’는 오는 12월 23일까지 매달 넷째 주 주말에 경기도박물관 1층 대강당에서 진행되며, 경기도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고륜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