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맑음동두천 0.4℃
  • 구름많음강릉 1.1℃
  • 맑음서울 2.5℃
  • 구름많음대전 2.1℃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4.8℃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6.5℃
  • 흐림고창 2.8℃
  • 흐림제주 7.1℃
  • 맑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1.4℃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4.1℃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용인 어린이집, 체험학습 다녀오자 단체 식중독 증상..."김밥에 무슨 일이"

총 86명 식중독 증상, 그중 원아 22명 입원 치료 중
보건당국, '체험학습 때 먹은 김밥' 원인 추정

 

용인의 어린이집 2곳에서 체험학습을 다녀온 80여 명의 교사와 원아들이 식중독 증상을 호소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9일 용인시에 따르면 수지구 A 어린이집과 기흥구 B 어린이집에서 식중독의심 신고가 접수돼 전날 해당 어린이집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했다.

 

두 어린이집에서는 원아와 교사 등 86명이 구토와 고열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나타냈다. 이 가운데 고열을 보인 원아 22명은 현재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당국은 경인식약청과 함께 원아 6명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해 신속 원인조사를 벌였고, 그 결과 1명에게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A 어린이집은 지난 22일, B 어린이집은 지난 23일 각각 체험학습을 다녀왔는데 당시 한 김밥집에서 만든 김밥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이 김밥집에서 만든 김밥이 식중독의 원인으로 의심하고 해당 김밥집의 식재료와 칼, 도마 등으로부터 검체를 채취해 원인조사를 하고 있다.

 

기흥구보건소 관계자는 "입원한 원아 가운데 다행히 중환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지만 지속해서 건강 상태를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최정용·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