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윌스기념병원, 자가 골수 줄기세포 치료 도입해 시행

엉덩위 부위 골반 혈액 채취한 후 줄기세포 무릎 관절강에 주사하는 치료
무릎 통증 완화 및 기능 개선…치료 후 바로 일상생활 복귀 가능

 

윌스기념병원은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은 자가 골수 줄기세포 치료를 도입해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무릎이 시큰거리고, 이유없이 붓고, 통증으로 걷기 힘들어지는 연골 손상은 초기에는 물리치료나 약물치료로 가능하지만 중기로 갈수록 적극적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도입한 ‘자가골수 줄기세포 치료’는 본인의 엉덩이 부위 골반인 장골능에서 혈액을 채취한 후 원심분리기를 통해 줄기세포를 고농도로 농축, 분리해 무릎 관절강에 주사하는 치료다.

 

주사 후 무릎 통증 완화와 기능 개선의 효과가 보고되고 있으며, 효과는 최대 2년까지 지속된다.

 

이 치료는 절개 없이 국소마취 후 간단히 받을 수 있는 시술로, 신체에 가해지는 부담이 적기 때문에 치료 후 바로 일상생활 복귀가 가능하다.

 

또한 자신의 골수를 이용하기 때문에 유전자 변형이나 면역학적 거부 반응에 대한 우려가 적다는 장점이 있다.

 

양성철 관절센터 센터장은 “환자에게 재생 물질이 풍부한 줄기세포를 주사해 연골 재생을 돕고 항염증 작용으로 통증을 낮추고, 관절염 진행속도를 늦출 수 있다”면서 “시술시간이 20~30분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관절염 초기나 중기 환자는 물론 내시경수술이 부담스러운 중장년층 관절염 환자에게 적합하다”고 말했다.

 

자가골수 줄기세포 주사치료는 효과 및 안정성이 입증되면서 최근 보건복지부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아, 무릎 골관절염 진단 기준인 켈그렌로렌스 분류법(KL) 2~3등급과 연골 결손 정도 국제표준기준(ICRS) 3~4등급에 해당하는 무릎 골관절염 환자에게 적용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고륜형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