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4.9℃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2℃
  • 연무광주 8.9℃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8.4℃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수원FC, 승강 PO 1차전서 잘못된 전술 선택…1-2 역전패

전반 선제골…후반 중반 이후 수비 전술 전환
공간 침투 부산 선수 막지 못해 내리 PK 허용
팀 최다골 이승우 퇴장 악재까지 겹쳐
K리그2 최소 실점 김포FC, 강원과 1차전 무승부

 

프로축구 1부 리그 잔류를 노리는 수원FC가 잘못된 전술 선택으로 잡을 수 있었던 승리를 날려버렸다.


수원FC는 6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23 승강 플레이오프(PO) 1차전 부산 아이파크와 원정경기에서 전반 42분 장재웅이 선제골을 뽑아냈지만 후반 막판 라마스에게 페널티킥으로 내리 2골을 내줘 1-2로 역전패 했다.


승강 PO 1차전을 패한 수원FC는 오는 9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2골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수원FC는 또 팀 내 최다골(10골)을 뽑아낸 이승우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2차전에 출전할 수 없게 돼 전력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승강 PO에는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지 않고 1, 2차전 180분 경기에서 승부가 갈리지 않으면 곧바로 연장전을 치르고, 여기서도 승부가 안 나면 승부차기로 운명을 결정한다.


수원FC는 이날 박철우, 우고 고메스, 잭슨, 정동호를 포백으로 투입하고 미드필더에는 김도윤, 김선민, 이영재, 공격에는 바우테르손, 김현, 이광혁을 기용하는 4-3-3 전술로 나섰다. 골문은 노동건이 지켰다.


2020년 K리그1 꼴찌에 머물며 2부 리그로 강등된 부산은 1부 리그 승격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이며 경기 초반부터 수원FC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반면 수원FC는 전반 15분이 지나도록 제대로 된 슈팅 한번 날리지 못하고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전반 17분 박철우의 슈팅으로 첫 포문을 연 수원FC는 이후 이영재와 바우테르손, 김현이 잇따라 부산의 골문을 노렸지만 골과 연결시키진 못했다.

 

 

전반 32분 김도윤 대신 장재웅을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준 수원FC는 10분 뒤 기다리던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42분 장재웅이 페널티아크 뒤편에서 날린 날카로운 왼발 중거리 슛이 부산의 골대 하단 구석을 정확히 찌르며 골망을 흔든 것.


전반을 1-0으로 마친 수원FC는 후반 시작과 함께 장재웅과 바우테르손을 빼고 로페즈와 이승우를 투입하며 공세를 높였고 후반 12분에는 정동호 대신 오인표를 기용해 수비라인에도 변화를 꾀했다.


이후 경기는 팽팽하게 이어졌고 수원FC는 후반 16분공격수 이광혁 대신 수비수 박병현을 투입, 수비 숫자를 늘리며 지키는 플레이로 전환했다.


그러나 수원FC는 많아진 수비 숫자에도 공간을 파고드는 부산 공격수들을 놓치는 장면은 여러 차례 연출했고 수비수들이 후반 37분 수비수 뒷공간을 파고드는 부산 이승기를 놓친 사이 수비에 가담했던 이승우가 파울을 범하면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수원FC 선수들은 파울이 아니라고 항의했지만 비디오판독(VAR)을 거친 끝에 주심이 옐로카드까지 꺼내드는 상황으로 바뀌었다.


앞서 후반 30분 한 차례 경고를 받았던 이승우는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했고 후반 39분 부산의 키커로 나선 라마스가 골을 성공시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1 동점을 허용한 수원FC는 숫적 열세에 수비에만 치중했고 후반 추가시간 또다시 뒷공간을 파고든 김정환에게 김선민이 파울을 범해 두번째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수원FC는 이번에도 키커로 나선 라마스에게 역전골을 허용했고 그대로 경기가 마무리 돼 패배의 쓴 맛을 봤다.

 

 

한편 김포 솔터축구장에서 열린 K리그2 김포FC와 K리그1 강원FC의 경기는 득점없이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올 시즌 26실점으로 최소 실점을 달성한 김포는 1부리그 팀을 상대로도 탄탄한 수비력을 자랑하며 무실점을 이뤄냈으나 이렇다 할 득점 기회를 잡지 못하고 무승부로 1차전을 마쳤다.


김포는 9일 강원도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2차전에서 승강 여부를 가리게 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