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2.7℃
  • 구름조금대전 0.2℃
  • 맑음대구 3.1℃
  • 구름조금울산 3.3℃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4℃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4.0℃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아주대, '내인성 줄기세포 활용' 피부 상처 치료 방안 개발

연구 논문 약물 전달 분야 국제 저널 11월 온라인판 게재
뼈, 연골 질환 등 치료 재생 위한 주사제형 연구 확장 진행
김문석 교수, "보다 많은 질병 치료 기여할 수 있길 바라"

 

아주대학교 공동 연구팀이 인체 각 조직에 존재하는 내인성 줄기세포를 상처 질환 부위로 유도해 상처를 치료할 수 있는 치료방안을 개발했다.

 

아주대학교(총장 최기주)는 11일 김문석 교수(응용화학생명공학과·대학원 분자과학기술학과) 연구팀이 세포의 주화성 이동 사이토카인 유사체(Stromal Derived Factor-1 Mimic Peptide, SMP)를 유인 물질로 사용해 내인성 줄기세포의 이동을 촉진, 상처를 치료할 수 있는 드레싱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줄기세포는 기존의 약물과 수술 등 방법으로 어려웠던 여러 질병의 치료와 손상된 조직에 대한 재생 치료 등에 사용되고 있지만 엄격한 장치 공정에서 배양 과정이 필요해 많은 시간과 높은 비용이 요구된다.

 

아주대 공동 연구팀은 내인성 줄기세포가 기존 줄기세포와 달리 이미 우리 몸에 존재하므로 외부 배양 과정이 필요 없고 기존의 많은 시간, 높은 비용 등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문석 아주대 교수는 "인체 내 각 장기에 이미 존재하는 내인성 줄기세포를 활용해 창상 재생용 드레싱뿐 아니라, 뼈와 연골 질환 등의 치료 재생을 위한 주사제형으로 연구를 확장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인성 줄기세포를 활용한 연구를 통해 기존 활용되던 약물 및 수술, 그리고 높은 비용과 까다로운 과정이 수반되는 줄기세포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보다 많은 질병 치료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연구의 'SDF-1-모방 펩타이드를 함유한 클릭 가교 히알루론산 지지체에 의한 상처 치유' 논문은 약물 전달 분야 국제 저널 『저널 오브 컨트롤드 릴리즈(Journal of Controlled Release)』 11월 온라인판에 게재된 바 있다.

 

[ 경기신문 = 김영철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