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단독] 경기도교육청, ‘늘봄’ 미신청교에 ‘해라’ 통보…학교현장 ‘날벼락’

새학기 앞두고 늘봄 ‘필수 운영’하라는 공문 통보
선택사항인줄 알았으나 준비 안 된 현장 혼란
도교육청, “원칙적으론 필수지만 현장여건 고려” 해명

 

경기도교육청이 1학기 늘봄학교를 ‘선택사항’으로 운영하겠다는 기존의 방침을 깨고 각 학교에 늘봄을 ‘필수’로 운영하라는 공문을 보낸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현장 교사들 사이에선 성과주의에 치우친 졸속 행정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6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앞서 도교육청은 학교 희망에 따라 늘봄학교 운영을 지원한다며 미신청 학교에는 여건에 맞게 늘봄 프로그램을 ‘선택 운영’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경기신문이 입수한 도교육청 발 공문에 따르면, 늘봄 프로그램인 ‘초1 맞춤형 프로그램’은 모든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3월 3주 이내(필수)’로 운영해야 한다고 명시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수요가 있는 경우에는 1년 간 운영’이라는 조항도 추가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당초 늘봄학교를 신청한 975개교 외에 나머지 미신청교(357개교)도 3월 동안 늘봄 프로그램을 필수로 운영해야 하며, 이중 1명이라도 수요가 있으면 계속 운영해야 한다는 것으로 보인다.

 

또 도교육청은 새학기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2월 중에 해당 공문을 발송한 것이라고 현장 교사들은 밝혔다.

 

현장교사들은 “강사채용 등이 한 달 안에 이뤄질 리 없다는 걸 알 텐데 공문을 2월 중에 발송하고 개학과 동시에 늘봄을 시작하라는 것은 1학년 담임교사가 늘봄을 맡으라는 통보”라고 풀이했다.

 

이어 도교육청이 성과주의에 치우쳐 ‘늘봄 속도전’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교사노동조합 관계자는 “미신청교는 늘봄학교가 필요 없어서 신청을 안 한 것일 텐데, 왜 도교육청은 희망하지도 않은 학교에 강제로 늘봄을 주입하는지 모르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경기도가 늘봄 신청 비율이 다른 시도보다 월등히 많은데도 100%를 채우려 속도전을 벌이고 있는 것 같다”며 “성과주의에 치우친 졸속추진은 교사는 물론 학생과 학부모도 만족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도교육청은 늘봄이 필수라고 안내는 나갔지만 학교 상황에 맞춰 운영하겠다고 해명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필수적으로 해야 한다고 안내했으나 학교 상황상 운영이 어렵다면 (도교육청이)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받아들이겠다는 취지다”며 “원칙적으로는 필수지만 여건이 어려우면 제외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무리한 추진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도교육청도 그 지적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나 초1 아이들의 학교 적응을 위해서는 늘봄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봤다”며 “975개교만 (늘봄을) 추진하기에는 (나머지 학교들에게) 역차별일 수도 있겠다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 경기신문 = 이보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