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7.5℃
  • 연무부산 22.9℃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2.2℃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멈췄던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재가동...인력·지속가능성 문제는 여전히 ‘숙제’

21일 한국어 교실 개강하면서 개소식 진행
기존 13명->6명 축소 등 인력과 예산 부족 문제로 시작부터 '삐걱'

멈췄던 인천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가 다시 문을 열었지만 턱없이 부족한 예산과 인력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존 13명이었던 인원은 6명으로 줄었고, 예산도 연 6억 5000만 원에서 4억 원으로 삭감돼 극심한 인력부족 문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센터는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가 전국 9개 거점 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예산을 모두 삭감하면서 운영을 멈췄다.

 

다행히 인천시가 지난 1월 ‘외국인근로자 지역정착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되면서 센터 재가동 길이 열렸다. 

 

시는 위탁기간 3년, 사업비 3년간 총 12억 원(국비 6억, 시비 6억)의 민간위탁방식으로 공모해 지난달 27일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를 수탁기관으로 선정했다.

 

인천지역본부는 언어 및 컴퓨터교육 등 업무위탁 내용에서 전문성 및 외국인노동자 대상 상담교육 분야 사업을 기존과 같이 운영하게 됐다.

 

이외에도 외국인노동자 이용편의를 위한 체류지원서비스 관련 공간 제공과 노사갈등 발생 시 외국인노동자와 고용주 간 조정업무, 한국사회 정착을 위한 법률 교육 지원과 생활편의 및 의료지원 서비스 지원, 외국인노동자 대상 각종 문화체육행사 개최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하지만 현재 센터 상주인력은 센터장, 상담팀장 1명, 교육운영과장 1명, 상담통역사(미얀마, 베트남, 필리핀) 3명 뿐이다.

 

주말 등 부족한 인력 문제는 일일통역상담사나 자원봉사자를 동원하는 형태로 운영한다고 하지만, 상담사와 상담팀장 4명을 빼고 나면 실질적 사무를 볼 수 있는 직원은 센터장 포함 단 2명에 불과하다.

 

국비의 지원기간이 최대 3년이라는 한계도 극복해야 할 과제다.


지난해 말 기준 법무부에 등록된 인천시 거주 외국인 수는 8만 1016명으로 2022년 말 집계된 7만 1849명보다 9167명로 12.7%가 증가했다.

 

외국인노동자 수는 해마다 늘고 있는데, 정착할 기관의 역할이 위축되고, 안정성과 지속가능성도 확보 받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센터 관계자는 “21일 시작되는 한국어교실 레벨(Level)테스트만도 350여 명 정도가 신청해 단계별로 분류하고 강사 공모 및 섹션별로 강의실 나누기 등 업무량이 살인적이다”며 “특히 주말은 인원 동원이 한꺼번에 몰리기 때문에 실수가 발생하는 일도 많다”고 토로했다.

 

이어 “대부분의 예산이 인건비와 인원동원에 쓰일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그나마도 충분하지 않다보니 발만 동동거리고 있는 상황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센터의 효율적인 운영과 지속가능성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와 꾸준히 협의할 예정”이라며 “센터 건물(국유재산) 무상사용 건의 및 추가경정예산 확보 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이연수 기자 ]









COVER STORY